뉴욕 검찰, 트럼프 납세 자료 입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뉴욕 검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납세 자료를 입수했다고 검찰 대변인이 25일 밝혔다.

미국 연방대법원은 앞서 22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세 혐의와 관련된 납세 자료를 검찰에 제출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이 결정이 나온 날 검찰은 자료를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러스 밴스 맨해튼 지방검사장의 대변인은 "우리는 이 기록들을 22일에 입수했다"고 말했다.

밴스 검사장은 2016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사건을 수사하던 중 트럼프 그룹의 탈세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해 대선 이후에는 더욱 본격적으로 탈세와 금융·보험사기 등을 수사하고 있었다.

밴스 검사장 측은 이 과정에서 트럼프 측에 8년치 납세 내역 제출을 요구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거부해 양측은 수개월간 법정 다툼을 벌여 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