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실손보험' 판매 전격 중단… "제판분리로 손보상품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에셋생명이 오는 3월부터 실손의료보험 판매를 중단한다. 사진은 미래에셋생명 여의도 사옥./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이 오는 3월부터 실손의료보험 판매를 중단한다. 사진은 미래에셋생명 여의도 사옥./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이 금융당국 주도로 출시하는 4세대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등 실손보험 판매를 3월부터 중단한다. 실손보험은 보험 가입자가 질병이나 상해로 입원, 통원치료 시 의료비로 실제 부담한 금액을 보장해 주는 건강보험이다.  

금융당국은 3세대 실손보험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오는 7월 4세대 실손보험을 출시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생명의 이번 판매중단이 다른 보험사들에게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26일 보험업계 등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3월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고 올해 7월에 나오는 4세대 실손보험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17개 생명보험사 중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한 회사는 9개로 절반을 넘어섰다. 

판매중단은 손해율 급등 탓이다. 미래에셋생명의 실손보험(2세대) 손해율은 2017년 77.6%에서 2018년 82.3%로 상승했으며 2019년에는 95.7%를 기록했다. 손해율이 급등하면서 실손보험을 팔면 팔수록 손실이 쌓이고 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3월부터 실손보험 상품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손해율 상승에 따른 것으로 오는 7월 나오는 4세대 실손보험도 판매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생명이 판매를 중단하면서 라이나생명, 오렌지생명, AIA생명, 푸본현대생명, KDB생명, DGB생명, KB생명, DB생명 등 9개 생보사가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했다. 손해보험사는 악사손해보험, 에이스손해보험, AIG 손해보험 등이 실손보험 판매를 하지 않고 있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상품은 착한 실손으로 불리는 3세대 실손보험 상품이다. 이 상품은 과거 1세대와 2세대 실손보험 손해율이 상승하자 금융당국이 2017년 4월 선보인 상품이다. 3세대 실손은 도수ㆍ체외충격파 치료와 마늘주사 등 비급여주사제 투여, 비급여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등을 특약으로 분리해 기본계약보다 더 많은 보험료를 받았다.  

문제는 금융당국이 3세대 실손보험 출시 이후 5년간 보험료 인상을 금지하면서 3세대 실손 손해율이 높아지기 시작했다는 데 있다. 게다가 금융당국이 2018년 7%, 2019년 9.8%씩 보험료를 낮추면서 손해율은 급등했다. 이로 인해 3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2017년 59%에서 2018년 78%로 상승했고 2019년에는 100%를 기록했다.

보험업계는 결국 금융당국의 정책 실패로 4세대 실손보험이 나오게 됐고 3세대 실손보험은 1세대, 2세대와 마찬가지로 애물단지가 됐다고 지적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높아진 손해율을 감당하지 못 해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는 사례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4.99상승 18.8913:30 06/25
  • 코스닥 : 1018.07상승 5.4513:30 06/25
  • 원달러 : 1129.10하락 5.813: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3:30 06/25
  • 금 : 73.73상승 0.313:30 06/25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