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빌게이츠' 꿈꾸는 카카오 김범수… '5조 기부' 이렇게 쓰인다

"스타트업이 내가 가는 진로의 옵션이 됐으면 좋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재산 기부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유했다. /사진제공=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재산 기부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유했다. /사진제공=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재산 기부 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공유했다.

25일 김범수 의장은 온라인 간담회인 '브라이언 애프터톡'을 열고 기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의장은 지난 8일 카카오 공동체에 보낸 신년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자가 되자고 제안드린 후 무엇을 할지 고민이 많았다”며 재산의 절반인 약 5조원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먼저 김 의장은 이날 사회문제 해결·거버넌스 롤모델로 '빌게이츠'를 꼽으며 "(빌게이츠는) 창업을 하고 빌게이츠 재단을 만들었다. '기업이 저렇게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면서 벤치마킹 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기부 서약도 빌게이츠 재단에서 만든 것이다 미국 사회에서 IT 기업인들은 그 서약을 하는 게 문화처럼 퍼져있다"며 "대한민국도 퍼질 수 있는 환경, 거기까지 가보면 어떨까 생각했다. 빌게이츠가 역설한 '창조적 자본주의'도 우리도 적용해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AI'와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지원을 언급했다. 그는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디지털 교육 격차 등으로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 AI 인재들에 관심이 있다. 엔지니어, AI 인재 양성을 하이브리드로 할 필요가 있다"며 "인재 양성을 위한 AI 캠퍼스도 고민 중이다.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으로도 참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구조는 계속 나와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언젠가는 카카오 내에서 또는 카카오의 자녀들이 스타트업에서 경영할 수 있는 구조가 나오면 좋겠다. 스타트업이 내가 가는 진로의 옵션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사내에서 불거진 '인사평가 제도' 논란도 거론됐다. 논란과 관련해선 내달 2일 추가 간담회를 개최해 임직원과 의견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김범수 의장은 "카카오 내에선 절대로 누군가 무시하거나 괴롭히거나 해롭히는 행위는 절대 없어야 한다. 이번 이슈는 사내 문화에 경고등이 켜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완벽히 불완전한 존재이지만 실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하고 사과하느냐에서 회사의 문화가 드러난다. 성숙하고 멋있는 문화를 만들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