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 위로지원금, 맞지 않다… 피해계층 집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코로나19 종식 이후 전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에 대해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코로나19 종식 이후 전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에 대해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 전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전국민에게 위로금을 준다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에게 집중 (지원)하는 게 원칙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예비후보는 "국민위로금을 코로나 종식 이후에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코로나 종식이 언제로 예상되는지부터 말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코로나 종식이 내년 중반은 넘어야 된다는 보고가 나온다. 이것부터 밝혀야 하고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피해 계층에 집중 지원하는 게 옳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돈이 무한정 있으면 모든 사람이 받으면 저도 좋다"면서도 "국가 재원이 한계가 있고 지금도 재난 지원금을 재정에 포함시키지만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게 아니고 국채를 발행해서 전부 빚으로 지급한다"고 덧붙였다.

안 예비후보는 이날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 "정부에 요구하고 싶은 게 몇 월에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얼마나 오고 또 어떤 사람이 맞을 수 있는지다. 내가 언제 맞을 수 있는지 각 국민에 알려야 계획을 세울 수 있지 않겠나"라며 "어떤 사이트를 만들어서 내 이름이나 주민번호 개인인증을 받으면 언제 접종이 가능한 지 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금고형 이상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의료법 개정 취지에는 찬성한다"며 "다른 전문가와 의사의 형평성이 맞아야하는 건 분명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에서 의사들의 반발과 사회적 갈등 등 여러 우려점을 대한의사협회와 제대로 소통해서 처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68하락 50.0213:13 04/21
  • 코스닥 : 1021.35하락 10.5313:13 04/21
  • 원달러 : 1117.60상승 5.313:1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3:13 04/21
  • 금 : 65.74상승 0.9113:13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