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비난 멈춰달라"… '스벅' 직원, 사유리 인스타그램에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타벅스 매장 입장 거부 사건에 대해 해당 매장 직원이 사유리에게 직접 답글을 남겼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벅스 매장 입장 거부 사건에 대해 해당 매장 직원이 사유리에게 직접 답글을 남겼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캡처
스타벅스 매장 입장 거부 사건에 대해 해당 스타벅스 직원이라 밝힌 A씨가 지난 25일 사유리에게 직접 장문의 답글을 남겼다. 

A씨는 “24일 (사유리 씨가) 사과하러 왔다. 사과문 올린다고 하셔서 기다렸는데 사실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없어서 따로 남긴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기가 있다곤 했지만 얼굴, 입술을 보지 못했고 연기를 흡입한 것도 몰랐다. 결제 전에 QR, 신분증, 수기명부 안내를 드렸고 다른 곳에 가야겠다며 직접 금방(1~2분 뒤) 나가셨다, 화재 당시인 어제도 도움 못 준 부분을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원글이 올라왔던 하루종일 기사와 인스타그램 댓글을 보면서 너무 힘들었다. 사과문에도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어 여전히 저를 욕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렇게 댓글로 이야기 할 수 밖에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 이제 더이상 저에 대한 비난 글은 없었으면 한다.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 24일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를 대피하기 위해 아이와 함께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했다. 하지만 휴대전화가 없어 QR코드를 인증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입장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스타벅스 측은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사유리씨에게 QR코드 체크 혹은 신분증 확인 후 수기명부를 작성해야 함을 정중하고 친절하게 안내했다”고 반박했다. 수기명부 작성을 안내했지만 사유리는 신분증 역시 챙기지 못해 입장을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사유리는 다음날인 25일 스타벅스 출입 논란과 관련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