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뉴욕에서?… UEFA '눈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럽축구연맹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미국 뉴욕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유럽축구연맹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미국 뉴욕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유럽축구연맹(UEFA)이 챔피언스리그 규모 확장 계획에 맞춰 유럽 대륙이 아닌 미국에서 대회 결승전을 치르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더 선'을 인용해 "UEFA가 챔피언스리그의 국제적인 관심도 환기를 위해 대회 결승전을 미국의 뉴욕에서 치르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UEFA는 이미 이달 초 현행 32개팀 참가 체계를 36개팀으로 확대하는 개편안을 제시한 바 있다. 전체적인 경기 수와 참가팀을 늘려 TV중계권, 스폰서십을 비롯한 전반적인 수입 향상을 노리려는 노력이다.

이번 시즌을 포함해 현재까지 확정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장소는 터키 이스탄불(2020-2021)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2021-2022), 독일 뮌헨(2022-2023), 영국 웸블리(2023-2024)다. UEFA가 2024-2025시즌에 맞춰 대회 개편을 추진하는 만큼 이 시즌 미국 진출을 위해 '뉴욕 결승전'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 현지 매체들의 설명이다.

이미 알렉산더 세페린 UEFA 회장은 지난 2016년 당선 당시 "(유럽에서) 뉴욕으로 가는 것은 포르투갈에서 아제르바이잔으로 가는 거리와 거의 비슷하다. 팬들에게 있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미국 개최를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국 뉴욕의 미식축구장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은 8만2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 경기장이다. /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의 미식축구장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은 8만2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 경기장이다. /사진=로이터
만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뉴욕 개최 계획이 구체화될 경우 경기장으로는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이 거론된다. 미국프로풋볼(NFL) 뉴욕 자이언츠와 뉴욕 제츠 구단의 홈구장인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은 8만20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 구장이다. 미식축구는 물론 프로레슬링, 축구, 대형 콘서트 등이 열린 전례가 있다.

데일리 메일은 "뉴욕에서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미국 시장의 현금을 노리는 동시에 미국에서 유럽 대회 경기가 열리기를 기대하는 UEFA의 욕구를 충분히 자극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