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같은 방탄소년단' 독일 방송 사과 "사회자 의견, 의도치 않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탄소년단이 콜드플레이의 'Fix you'를 커버한 가운데 독일 방송에서 모욕하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뉴스1
방탄소년단이 콜드플레이의 'Fix you'를 커버한 가운데 독일 방송에서 모욕하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뉴스1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독일방송이 사과문을 냈다. 지난 25일 독일 라디오 프로그램 'bayern3(바이에른3)'의 진행자인 마티아스 마투스키크(Matthias Matuschik)는 방탄소년단이 콜드 플레이 'Fix you'를 커버했다는 이유로 공개적으로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 

그는 "방탄소년단(BTS)의 약칭이 코로나19(Covid-19)와 같으며 조만간 이들(방탄소년단)에 대한 백신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자신이 외국인 혐오자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소코에 따르면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는 "한국에 대항하는 것은 없다. 이들이 한국에서 왓다고 해서 내가 외국인혐오자는 아니다"며 "나는 한국 차도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마티아스 마투스키크는 방탄소년단이 미국 'MTV Unplugged'에서 'Fix you'를 열창한 것을 두고 "작은 오줌싸개들이 콜드플레이의 픽스유를 열창한다는 사실이 역설적이다"며 "신성모독이다. 앞으로 20년동안 북한에서 휴가를 보내게 될 것" 등의 모욕적인 발언을 쏟아냈다고 안소코는 전했다.

이에 현지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물론 글로벌 아미들은 SNS를 통해 항의했다. 이들은 ‘#RassismusBeiBayern3’ ‘#Bayern3Racist’라는 해시태그로 해당 논란을 알리며 ‘Wir sind gegen Rassismus’(우리는 인종 차별을 반대합니다)라는 독일어 문구로 해당 프로그램과 진행자에 대해 사과를 촉구했다.

'bayern3' 방송은 26일 논란에 대한 성명을 내고 사과했다. 방송 관계자들은 "관련 언급은 사회자의 개인적인 견해"라며 "결코 의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그의 말에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며 "이번 일에 대해 사과한다. 마티아스와 우리 팀은 이번 일 관련해서 조만간 다시 다룰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