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 자회사 '퍼시픽글라스' 매각… "핵심 사업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퍼시픽글라스’를 프랑스 화장품 제병 업체인 ‘베르상스’에 매각한다./사진=퍼시픽글라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퍼시픽글라스’를 프랑스 화장품 제병 업체인 ‘베르상스’에 매각한다./사진=퍼시픽글라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 ‘퍼시픽글라스’를 프랑스 화장품 제병 업체인 ‘베르상스’에 매각한다. 핵심 사업인 뷰티 분야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퍼시픽글라스의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 60%를 베르상스에 매각한다고 26일 밝혔다. 잔여 지분 40%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계속 보유한다.

매각 대금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매각 전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퍼시픽글라스의 지분가액은 약 426억원이다. 이중 60%에 해당하는 지분가액은 약 256억원으로 추산된다.

퍼시픽글라스는 1973년 설립된 화장품 용기 제조 업체로 국내외 110여개 고객사에 2000여종의 유리 용기를 공급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퍼시픽글라스를 매각하면서 자회사 수는 기존 11곳에서 1곳이 줄어 10곳이 됐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뷰티 계열사 중심의 핵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효율적인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해 이번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확보된 자금은 신성장 사업 영역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퍼시픽글라스는 후가공 역량이 우수한 베르상스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기존 상품의 퀄리티 향상에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퍼시픽글라스가 아모레퍼시픽그룹에 우선적으로 제품을 공급한다는 의무 조항도 포함돼 있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고품질의 럭셔리 패키지를 지속적으로 공급받게 될 전망이다.

한편 베르상스는 향수 및 화장품 산업의 유리병을 제조하는 사업체다. 전 세계에 3곳의 생산공장과 4곳의 후가공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5억병을 생산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72상승 36.1312:26 04/13
  • 코스닥 : 1009.48상승 8.8312:26 04/13
  • 원달러 : 1125.80상승 0.912:26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2:26 04/13
  • 금 : 61.10상승 0.1612:26 04/13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전문가 간담회, 인사 나누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소녀상 앞 스가총리 '방사능 해양 방류 퍼포먼스'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부터 정리하고 당대표 출마 결정하겠다"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