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금리 급등에 가계대출 금리 들썩… 주담대 2.6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장동규 기자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장동규 기자
국채금리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가계대출 금리도 5개월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19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1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지난 1월 가계대출(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는 연 2.83%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8월(연 2.55%)에 저점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 곡선을 그렸다.

가계대출 금리를 밀어올린 것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달보다 0.04%포인트 오른 연 2.63%로 다섯달째 상승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주택금융공사의 정책자금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가 지난달 연 2.15%에서 연 2.25%로 0.1%포인트나 오른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보금자리론은 5년 만기 국고채 금리에 추가 금리를 얹어 결정된다. 지난달 장기물을 중심으로 국고채 금리가 뛰면서 보금자리론 금리도 올랐다.

지난해 12월 금융당국 규제 영향으로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달 0.04%포인트 하락한 연 3.46%를 기록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연 2.69%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내렸다. 기업대출 금리가 지표로 삼는 단기 시장금리가 중장기 시장금리와 달리 내림세를 보인 영향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기업 대출이 0.1%포인트 하락한 연 2.41%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도 연 0.87%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0.05%포인트 하락한 연 0.97%를 기록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인 예대마진은 1.85%포인트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늘었다.

신용협동조합과 농협의 1년 만기 정기 예금금리는 각각 연 1.68%, 연 1.12로 0.01%포인트, 0.05%포인트씩 빠졌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