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7년 만에 경영 복귀… '미등기 임원'으로 그룹 미래 이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7년 만에 경영에 복귀한다.

26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다음달 중 모기업인 ㈜한화와 화학·에너지 대표 기업인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 기업인 한화건설 등 3개 핵심 기업에 미등기 임원으로 적을 두면서 한화그룹의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김 회장의 경영 복귀는 7년 만이다. 앞서 김 회장은 2012년 8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기소돼 2014년 2월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한화를 비롯한 총 7개 계열사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2019년 2월 집행유예가 종료됐지만 특경법 상 배임 혐의 유죄로 집행유예를 받은 경우 형이 종료된 날로부터 2년 동안 해당 회사로의 취업을 금지하고 있어 그동안 경영활동에 제약이 따랐다.

하지만 지난 18일부로 해당 규정이 종료됨에따라 경영복귀의 길이 열리게 됐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점을 고려해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하게 됐다.

이는 계열사들의 일상적인 경영활동에 관여하기 보다는 그룹 전반에 걸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글로벌 사업 지원 등의 역할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는 게 한화그룹의 설명이다.

김 회장은 다음달 중에 ▲모회사이자 항공·방산 대표기업인 ㈜한화 ▲화학·에너지 대표기업인 한화솔루션 ▲건설·서비스 대표기업인 한화건설에 적을 두고 그룹 회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 회사 및 해당 사업부문 내 미래 성장전략 수립, 글로벌 사업 지원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화에서는 항공우주 및 방위사업 부문의 미래기술 확보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한다.

한화솔루션에서는 그린수소에너지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 역량 강화 및 미국 등 글로벌 그린에너지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에서는 글로벌 건설업체와의 협력 및 경쟁력 제고에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한화 관계자는 “큰 틀에서 한화그룹의 3대 사업을 대표하는 계열사로 복귀를 결정하게 됐다”며 “(김 회장이)그룹의 미래 사업 육성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9.64상승 17.9810:37 04/22
  • 코스닥 : 1027.15상승 4.9310:37 04/22
  • 원달러 : 1116.20하락 2.410:37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0:37 04/22
  • 금 : 63.71하락 2.0310:37 04/22
  • [머니S포토] 화상으로 전체회의 하는 민주당 초선의원들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화상으로 전체회의 하는 민주당 초선의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