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대 실손보험 갈아타지 마세요”… 계약 깨면 손해보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세대 실손의료보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존 계약을 해약하면 손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사진=뉴스1
4세대 실손의료보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존 계약을 해약하면 손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사진=뉴스1

3세대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가입자가 4세대 실손보험으로 갈아타면 오히려 손해라는 금융소비자단체의 의견이 나왔다.  

금융소비자단체인 금융소비자연맹은 26일 “갱신보험료 ‘인상폭탄’이 떨어지고 보험료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4세대 실손보험이 오는 7월 출시되지만 보험갈아타기는 신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소비자연맹 관계자는 “2009년 9월 이전에 판매한 ‘구형 실손의료(1세대)’ 보험은 자기부담금이 전혀없이 해외 치료비까지 부장을 해주는 등 보장범위가 가장 넓다”며 “실손보험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혜택을 고려한다면 오래된 상품일 수록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2세대 실손보험(표준화 실손·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은 본인이 낸 치료비의 10~20%를 가입자가 부담하며 3세대 실손(신실손) 보험의 자기부담률은 20~30%다. 4세대 실손보험(자기부담금 30%)은 도수치료 등 비급여 진료로 보험금을 따지 않았다면 이듬해 보험료가 5% 할인되지만 비급여 보험금이 300만원을 넘으면 보험료가 네 배로 오른다. 

금융위원회가 사례로 제시한 40세 남자 실손보험료(손해보험 4개사 평균)에 따르면 지난해 1세대는 3만6679원, 2세대는 2만710원, 3세대는 1만2184원이었다. 

금융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유병력자와 노약자는 갱신보험료가 부담이 되더라도 그대로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며 “4세대 실손으로 갈아타더라도 가입가능 여부가 확실해진 다음에 움직여야 실손보험 공백이 생기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