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회복' 첫걸음 뗐다"… 청와대 "모두가 1호 접종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 모습을 참관하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백신 접종 계획 및 준비상황을 보고 받았다. /사진=뉴스1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 모습을 참관하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백신 접종 계획 및 준비상황을 보고 받았다. /사진=뉴스1
청와대가 26일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된 것에 대해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부터 강조하신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한 역사적인 첫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동안 1호 접종자가 누구일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있었지만 이제 의미를 둘 필요가 없어졌다"라며 "아시는 바대로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광주의 보훈요양병원장, 대구의 부부의사, 부산 요양병원 간호사, 서울 노원구에 요양보호사, 대통령께서 오늘 접종상황 점검차 방문하신 마포보건소에서의 1호 접종자까지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언론도 봐주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보건소에서 김윤태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60)과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32)가 접종을 받는 모습을 참관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마포 보건소에서 김 병원장이 첫 접종에 나서신 데는 이유가 있다"며 "아시다시피 백신접종 대상에서 아동은 제외된다. 면역력은 아동이 성인보다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로부터 아동환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어린이병원 종사자가 먼저 면역체계를 형성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김 원장께선 이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오늘 솔선수범해서 접종을 자청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을 한 김 원장과의 대화에서 "직원들, 의료진들이 평소에 재활 어린이 환자들을 치료하면서 혹시 감염될까 안 그러면 내가 혹시 또 면역력이 있는 아이들에게 감염을 옮기게 될까 염려들이 있었을 텐데 그 부분들은 조금씩 걱정을 덜면서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다"고 기대했다.

이에 김 원장은 "대통령님 말씀이 맞다"며 "여태까지는 1년이 넘게 소극적이고 아무래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진료와 치료에 임하는 게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다"며 "백신을 맞고 나면 좀 더 적극적으로 진료와 치료를 다시 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기대에 부풀어 있다"고 답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1.59하락 17.0911:35 06/17
  • 코스닥 : 1004.28상승 5.7911:35 06/17
  • 원달러 : 1128.50상승 11.311:35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1:35 06/17
  • 금 : 72.78상승 0.9911:35 06/17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