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고르기]① 성수기 왔다… "세상에 싸고 좋은 차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월은 중고차 시장의 성수기로 꼽힌다. 서울의 한 중고차시장. /사진=박찬규 기자
3월은 중고차 시장의 성수기로 꼽힌다. 서울의 한 중고차시장. /사진=박찬규 기자

3월은 중고차 시장의 성수기로 꼽힌다. 입학, 취업, 인사 발령 등의 상황이 맞물림에 따라 새롭게 차를 구매하거나 바꾸려는 수요가 높아져 거래가 활발해진다.

엔카닷컴이 3월 본격적인 중고차 시장 성수기에 들어가기 앞서 중고차 구매 시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를 소개한다.



동급 매물보다 시세가 낮으면 허위∙미끼매물 확률 높아



중고차 시장에서 동급 매물보다 시세가 훨씬 낮은 경우는 드물다. 평균 시세 범위보다 확연하게 저렴한 매물은 허위 및 미끼 매물일 확률이 높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허위 매물의 양상은 신차급 매물이 1000만원도 되지 않는 가격에 등록된 경우, 동일한 차가 다른 가격으로 여러 대 존재하거나 가격이 수시로 변동되는 경우, 객관적으로 좋은 조건의 차임에도 오랜 기간 광고하는 경우 등이다.

중고차를 구매할 때는 중고차 거래 플랫폼 등을 통해 구입하고자 하는 차의 시세를 살펴보고 평균 시세에 맞는 차를 선택하는 것을 권장하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면 판매자와 협의해 계약서에 특약사항 항목을 추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사고차 유무는 ‘프레임’이 핵심


중고차 구매 시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바로 사고 여부다. /사진제공=엔카닷컴
중고차 구매 시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바로 사고 여부다. /사진제공=엔카닷컴
중고차 구매 시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바로 사고 여부다. 성능∙상태 점검 기록부 상에 사고 이력이 체크되지 않아 구매한 뒤 점검 과정에서 판금 또는 도장 수리를 확인하고 사고차 판매여부를 두고 갈등이 생기기도 한다.

중고차의 사고 기준은 자동차관리법상 ‘주요 골격(프레임) 부위의 판금, 용접, 수리 및 교환’을 말한다. 도어, 본넷, 프론트휀더, 트렁크 등의 외부 패널(기록부 상 외판)의 경우 단품으로 교환이 가능하고, 교환 시 자동차 성능에 큰 지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사고로 분류되지 않는다는 게 엔카닷컴의 설명. 이에 엔카닷컴은 ‘엔카진단’ 등의 인증을 활용할 것을 권했다.

엔카닷컴 관계자는 “어떤 중고차가 좋은 차인지 판별이 어려울 경우 중고차 플랫폼 기업이 자체적으로 보증하는 매물을 살피는 것도 허위 매물 또는 구매 후 고장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한 방법”이라며 “중고차를 구매할 때는 사고유무를 고지할 의무와 판매 이후 사후 책임이 있는 판매자에게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