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정승호, 최여진x이다해 악행 알고 '사망'(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 뉴스1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미스 몬테크리스토' 정승호가 모든 진실을 알고 사망했다.

26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극본 정혜원/연출 박기호)에서는 고은조(이소연 분)의 죽기 전 행방을 추적하는 아버지 고상만(정승호 분)의 모습이 담겼다.

고상만은 주세린(이다해 분)이 고은조의 디자인을 표절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지만, 고은조가 주세린을 위해 양보했다는 생각에 더는 따져 묻지 않았다. 그러나 고상만은 주세린이 지시한 단체복 레터링 주문에 차보미(이혜란 분)가 고은조와의 마지막 여행에 함께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의문을 품었다. 주세린이 일부러 차보미를 따돌린 것일지도 있다고 생각한 것.

이 가운데 고상만은 제왕패션에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내용증명을 받아 충격에 휩싸였다. 고은조의 발인을 앞둔 고상만은 이 문제를 주태식(권오현 분)에게 일임하며 통장과 비밀번호를 전했다.

이어 고상만은 오하라(최여진 분)가 차선혁(경성환 분)을 좋아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더불어 고상만은 자신이 들고 있던 고은조의 휴대전화를 통해 고은조가 죽기 전, 임신 상태였다는 소식을 듣고 억장이 무너져 내린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상만은 고은조의 퇴원 수속을 도왔던 오하라가 이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다는 걸 병원을 통해 전해 들었다.

고상만은 주세린에게 전화해 "별장에서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물으며 주세린을 만나기 위해 나섰다. 주세린은 고상만을 피하고자 도망치다 고상만과 마주했다.

고상만은 다급한 주세린의 모습에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었고, "혼자 한 짓이 아니다"며 소리치는 주세린의 말에 놀라 가슴을 붙잡고 쓰러졌다. 이어 나타난 오하라는 "결국 다 아셨네요"라며 쓰러진 고상만을 내려다 볼뿐이었다.

고상만이 "너희가 우리 은조를 죽였니?"라고 오하라에게 묻자, 오하라는 "어쩔 수 없었다. 선혁 오빠 아이를 가졌는데 그 아이가 있으면 내가 오빠를 꿈도 꿀 수 없다. 아이만 없애려고 한 거다"라고 실토했다.

주세린은 쓰러진 고상만을 위해 집에서 다급히 인슐린 주사를 가져왔지만 오하라가 그런 주세린을 말려 고상만은 숨을 거두었다. 오하라는 이를 모두 주세린에게 떠넘겼고, 결국 주세린은 오열하며 고상만의 죽음을 주태식에게 알렸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믿었던 친구들에게 죽음까지 내몰렸던 한 여인이 복수를 다짐하고 돌아와 송두리째 빼앗긴 인생을 되찾는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