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최강창민, 도전자 출격…육회 요리로 '4금도끼' 극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 뉴스1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극찬을 받았다.

최강창민은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 첫 번째 도전자 겸 일일 신선으로 등장했다.

그는 '육회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이름의 소고기 타르타르를 요리했다. 부담이 되고 걱정된다면서도 준비한 레시피대로 순조롭게 만들어갔다.

최강창민이 스모킹 건을 꺼내자 주위에 있던 셰프들이 모였다. 스모킹 건을 집에서도 사용하냐며 "이미 전문가 같다", "혹시 가게 하시냐" 등 놀라는 반응이었다. 춘권피를 꺼내자 또 한번 관심이 집중돼 웃음을 샀다.

신선들은 오랜 기다림 끝에 첫 요리가 나오자 비주얼에 놀라워했다. 미식가로 잘 알려진 성시경은 처음으로 맛을 보고는 바로 금도끼를 들었다. "화이트 와인 먹고 싶다"라면서 맛을 인정했다.

서장훈은 "아주 최고급 레스토랑 코스 요리에 입맛 돋우는 전채 같은 요리다"라더니 금도끼를 택했다. 이어 김종국은 한 입 먹자마자 "오 마이 갓"이라고 감탄했다. 미친 맛이라면서 금도끼를 골랐다. "완전히 전문가 같다. 내 입이 호강한다"라며 감탄사를 연신 내뱉었다.

마지막 신선 하하까지 금도끼를 택하며 최강창민은 아이돌 최초로 '4금도끼'를 받았다. 그는 크게 기뻐했고, 그제서야 안도할 수 있었다. '4금도끼'의 주인공으로 최강창민이 등장하자 신선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