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조작 논문' 램지어, "매춘계약서 없다" 오류 시인

학계 비판에 "당황스럽고 불안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 뉴스1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내 논란이 됐던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학술지 국제법경제리뷰(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 3월호에 실릴 예정인 논문에서 당시 일본군 위안부 여성들과 일본군은 서로의 이익을 위해 계약을 맺은 것 뿐이라며 "위안부 여성들은 성매매를 강요당한 성노예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위안부 여성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일본군과 계약을 맺고 매춘을 했다는 것이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26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서 램지어 교수를 인터뷰 한 결과 그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석 교수의 기고문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가 일본군과 정당한 계약을 맺고 위안부가 됐다는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학자들의 반박 주장을 읽고 "당황스럽고 불안했다"라고도 고백하기도 했다. 실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규탄하는 비판 성명에 학교 연구자 1100여 명이 서명하는 등 그는 국제사회 뿐 아니라 학술계에서도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석 교수는 특히 램지어 교수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