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 크림반도 공격 책임 물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국은 우크라이나 편에 서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의 크림반도 점령 7주년을 맞아 백악관 성명을 내고 "미국은 결코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월 26일을 '러시아 크림반도 합병 저항의 날'로 지정한 바 있다.

지난달 20일 취임한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 중국 등 핵심 지역에 대한 외교정책 검토를 아직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주권 문제는 물론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구금, 2020년 미 선거 개입 의혹, 미국 정부에 대한 해킹공격 등 현안을 언급하며 러시아를 압박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몇 주 내로 솔라윈즈 해킹과 관련해서도 대응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5:32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5:32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5:32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5:32 04/16
  • 금 : 64.17상승 1.6115:32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