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택연금 중이던 아웅산 수치 어딘가로 옮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한미얀마인들이 7일 오전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열린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와 민간 정부 정권 이양 촉구 집회'에서 구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군부독재 타도를 외치는 국민적 저항운동을 막기 위해 지난 5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접속을 차단했다. 2021.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재한미얀마인들이 7일 오전 서울 성동구 주한 미얀마대사관 무관부 앞에서 열린 '미얀마 군부 쿠데타 반대와 민간 정부 정권 이양 촉구 집회'에서 구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군부독재 타도를 외치는 국민적 저항운동을 막기 위해 지난 5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접속을 차단했다. 2021.2.7/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지난 1일 미얀마 군사 쿠데타 이후 가택연금상태로 구금 중이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자택에서 어딘가 알 수 없는 곳으로 옮겨졌다고 미얀마 나우가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소식통에 따르면 수치 고문은 6일 전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 있는 자택에서 알 수 없는 장소로 끌려갔다.

익명을 요구한 NLD 고위 소식통은 "우리는 더이상 수치 고문이 어디에 감금돼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수치 고문이 자택에서 쫓겨났다"고 했다.

수치 고문과 이웃한 미오 아웅 네피도 시장 역시 쿠데타 이후 알려지지 않은 장소에 구금돼 있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수치 고문은 군부에 의해 구금된 뒤 무전기 '워키도키' 소지 혐의와 국가재난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변호인은 지난 16일 화상으로 진행된 심리에서 수치 고문이 모습을 드러냈지만, 접견은 금지됐다고 밝혔다. 다음 공판은 3월 1일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