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카슈끄지 사건' 관련 사우디인 76명 입국 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자료 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자료 사진>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국무부가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하다 살해된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인 76명에 대해 비자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오늘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기밀해제된 '카슈끄지 살해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면서 "이와 함께 미국 정부는 대통령 공약의 일부로서 그 범죄에 대한 비난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적인 조치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카슈끄지 밴(금지)'으로 불리는 이번 조치는 카슈끄지 사건에 직접 관여한 것으로 간주되는 인물은 물론 체제를 비판하는 언론인과 활동가 등을 억압하고 위협하거나 해한 자들에 대한 국무부의 신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것으로, 해당 시 당사자의 가족까지 비자 발급이 제한될 수 있다.

우선 카슈끄지 살해 사건 및 여타 해외에서의 반체제 인사 위협에 가담한 것으로 간주되는 사우디인 76명에 대한 입국 금지로 시작한다. 미 국경내 안전의 문제로, 반체제 인사들을 겨냥한 가해자들을 미국 땅에 들여선 안 된다는 취지다.

블링컨 장관은 "2018년 10월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아라비아 영사관에서 미국의 합법적 영주권자인 언론인 카슈끄지가 살해돼 전 세계가 공포에 떨었다"며 "개인은 정부의 보복, 처벌, 가해를 두려워하지 않고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계속해서 사우디와의 관계에 투자하고 있지만 이 파트너십은 미국의 가치를 반영해야 한다는 점을 바이든 대통령이 분명히 했다"며 "반체제 인사, 언론인, 활동가에 대한 공격은 용인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제재 대상에 카슈끄지 살해 작전을 지시한 배후로 미 정보당국(DNI)이 지목한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에 대한 직접적인 제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빈살만 왕세자는 현재로서 차기 국왕 승계가 가장 유력한 인물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에 "이 접근법이 중동에서의 핵심 관계를 깨지 않고 사우디와 관계를 맺기 위한 새로운 출발점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목적은 (관계) 재조정이지 파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