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나혼자산다' 김광규, '조상님' 등극…"2회 때 나온 가게" 재방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김광규가 '나 혼자 산다'의 조상님에 등극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김광규는 오랜만에 일상을 공개했다. '나 혼자 산다' 2회 때 나왔던 가게를 재방문한 모습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오프닝에서 무지개 모임 연장자 김광규는 막내 화사와 첫 인사를 나눴다. 둘은 초면이라며 어색한 인사를 나눴다. "호칭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는 화사의 얘기에 김광규는 "그냥 광규야 하면 되지. 우리 다 친구 하기로 했잖아"라고 쿨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김광규는 "우리 화사 회원님 나이가 어찌 되누~"라며 다소 연륜이 묻어나는 말투를 뽐내 폭소를 유발했다. 박나래는 "이러는데 어떻게 친구처럼 대하냐"라며 폭소했다. "등에 땀이 났다"라던 화사는 "27살이고 1995년생이다"라고 밝혔다. "우리 무지개 모임에서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라는 박나래의 얘기에 화사는 "다음에 야자 타임 한번 하겠다"라고 농을 던졌다. 바로 해보라는 말에 화사는 "편안하게 미국식으로 하겠다. 헤이 광규~ 레츠고~"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시작부터 최고 연장자 포스를 뽐내던 김광규는 특히 과거 방문했던 액자 가게를 다시 찾아가 시선을 끌었다. 무려 8년 전 달마도 액자를 샀던 곳이라고. 영상을 지켜보던 박나래는 "'나 혼자 산다' 시작이 2013년 아니냐"라며 언제인지 물었다. 김광규는 "저게 아마 2회 때일 거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선사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정말 조상님이시다", "우리가 역사와 함께하고 있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광규는 이 가게에서 해바라기 작품을 골랐다. "이 그림 너무 사고 싶었다"라던 그는 "우리 어머니께서 해바라기가 집에 있으면 좋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집에 걸어 놓으면 좋은 일 많이 생길 것 같다"라고 했다.

액자 가게 주인은 김광규를 향해 "개시해 주셔서 고맙다"라고 했다. 김광규는 오후 4시인데 첫 개시냐면서 깜짝 놀랐다. 그는 "그래도 다행이다. 개시라도 해 드려서"라고 말했다. "고맙다. 잊지 않겠다"라는 대답에 김광규는 "많이 파셔라. 자주 나오겠다"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