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내연남 주요 부위 절단해 달아난 남편…최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에서 아내와 불륜을 저지른 내연남의 성기를 절단해 도망친 남성에게 징역 30년이 구형됐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알렉스 보닐라(51)는 2019년 7월 아내와 불륜관계인 이웃 남성 A씨의 신체를 훼손한 혐의로 체포됐다.

사건은 보닐라가 자신의 아내와 A씨가 불륜관계임을 알게 된 지 두 달 후인 2019년 7월 14일 발생했다. 보닐라는 두 자녀와 함께 있던 A씨의 집에 무단 침입해 "나는 오늘 무언가를 고치러 왔다"며 A씨를 끌고 침실로 들어갔다.

총으로 위협하며 A씨가 저항하지 못하게 한 보닐라는 A씨를 완전히 제압한 뒤 가위를 꺼내 A씨의 성기를 훼손하기 시작했다.

A씨는 "방 밖에 아이들이 있었기 때문에 비명도 지르지 못했다"며 "성기가 쉽게 잘리지 않아 더욱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보닐라는 절단한 A씨의 성기를 갖고 나갔고 몇 시간 뒤 경찰에 체포됐다.

의사들은 A씨의 성기를 재봉합하기는 힘들다며 정상적으로 소변을 보거나 성관계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보닐라는 A씨의 집에 찾아가 아내와 관계를 끊으라고 말을 하던 중 A씨가 자신에게 덤벼들었고 순간 이성을 잃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