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사기 고백 "수십억 주고 산 보석, 20만원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장동민이 가짜 보석을 매입해 수억원을 날린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가짜 보석을 매입해 수억원을 날린 사연을 고백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가짜 보석을 매입해 수억원을 날린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어머어머 웬일이니' 2회에서는 탁재훈·안영미·장동민·김동현이 믿기 힘든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날 장동민은 가짜 보석을 매입해 수억원을 날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지인이 부자였는데 집안이 어려워져서 집에 있는 패물을 전당포에다 맡겼다더라. 그리고 나한테 패물을 찾게만 도와달고 해서 내가 전당포에 돈을 다 주고 패물을 찾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후 수십억짜리 보석을 은행에 보관했다는 그는 "나중에 해외 감정사 여럿이 그 보석을 사려고 왔다가 자꾸 그냥 돌아가더라. 결국 종로 금은방에 가서 다시 감정을 받았다"며 "그 때 '20만원 되려나?'라는 감정을 받았다. 망치로 뒷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동현은 "바보가 여기 있네. 보석 살 때 확인하지 않았나"고 물었고 안영미는 "사기를 당하려니 이렇게 맞아 떨어진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런가 하면 장동민은 여자친구를 찾기 위해 술집 100곳을 돌아다녔던 일화를 공개, 장동민은 "여자친구가 회식을 한다면서 연락이 안 됐다. 전화를 300통을 해도 받지 않았다"며 "여자친구를 찾기 위해 근처 술집 100군데를 돌아다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 포장마차에서 여자친구를 발견했다는 장동민은 "여자친구가 뒤돌아서 앉아있었고 동석한 남자들이 전화를 받지 말라고 했다. 그러자 여자친구도 전화를 집어넣었다"고 말해 패널들에 분노를 자아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