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매춘부' 램지어 오류 시인… "당황스럽고 괴롭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램지어 교수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 여성이 계약을 맺었고 금액 등 계약 조건을 자유롭게 협상했다는 주장을 담은 논문을 집필한 후 국제사회의 강력한 비난을 받고 있다./사진=하버드 로스쿨 유튜브 채널 캡처
최근 램지어 교수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위안부 여성이 계약을 맺었고 금액 등 계약 조건을 자유롭게 협상했다는 주장을 담은 논문을 집필한 후 국제사회의 강력한 비난을 받고 있다./사진=하버드 로스쿨 유튜브 채널 캡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해 파문을 일으킨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논문의 오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26일(현지시간) 램지어 교수가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 논문에서 거론한 10세 일본 소녀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로부터 사실이 아니라는 반박을 당하고 나서 “당황스럽고 괴로웠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미 시사주간 뉴요커 기고문을 통해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이어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고 인정했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300엔을 선불로 받고 보르네오 섬에 가 매춘부로 일하게 된 소녀의 사례를 들어 위안부가 매춘부라고 주장했는데, 이 소녀가 “이런 종류의 일이라고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우리를 데려왔다. 이게 남녀가 하는 일이라는 것을 전혀 깨닫지 못했다”고 증언한 사실은 쏙 뺐다고 역사학자들은 지적했다.

램지어 교수는 특히 논문 근거로 제시한 매춘 계약서도 없다고 실토했다. 하버드대 역사학과 앤드루 고든 교수 등이 그의 논문 각주를 검토한 결과 계약서나 그와 관련한 2차 자료가 전혀 없었다.

석 교수가 전화로 이에 대해 캐묻자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가 있다면 정말 대단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