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 소식에 “부울경 만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덕신공항을 염원하던 시민단체는 가덕신공항특별법 통과 소식에 만세를 부르며 환호했다./사진=박비주안 기자
가덕신공항을 염원하던 시민단체는 가덕신공항특별법 통과 소식에 만세를 부르며 환호했다./사진=박비주안 기자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에 통과했다는 소식에 부산시와 시민단체는 일제히 환호했다. 부산 시민들은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됨에 따라 이제는 ‘불가역적인 국책사업’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을 첫 번째로 꼽으며 환영했다.

시민들은 지난 26일 가덕신공항 특별법에 맞춰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 ‘염원의 벽’ 시민행사를 준비한 가덕도신공항유치국민행동본부를 찾았다. 행사가 진행 중일 당시 “신공항특별법이 통과되었다”라는 시민제보로 소식을 듣게 되자 행동본부의 회원들은 서로를 얼싸안고 환호했다.

행사를 진행한 강진수 사무총장은 “가덕신공항을 경제성 없는 공항이라며 건설비용이 28조원가 넘는다는 소식에 억장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면서 “김해국제공항은 커퓨타임이 있음에도 연간 1700만명이 이용하며 1200억원 흑자를 내던 흑자공항인데 그것을 무시하며 언플하는 것이 수도권 일극주의를 그대로 보여 준 작태라고 생각한다”며 국토부의 가덕신공항 건설비용 28조원이 담긴 보고문건을 비판했다.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소식에 메시지를 남기고 있는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사진=박비주안 기자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 소식에 메시지를 남기고 있는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사진=박비주안 기자
홍순헌 해운대구청장도 “가덕신공항은 부울경시도민이 ‘생떼’써서 받은 것이 아니다”면서 “가덕신공항은 국가의 재난 시에 인천국제공항을 대처할 수 있는 유일한 공항이 되며 수도권 일극주의에서 벗어나 지방균형발전의 표본이 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부산시도 특별법 통과를 반색하며 나섰다. 이병진 부산시장권한대행은 “가덕신공항은 동남권 글로벌 경제·관광도시로 이끌 것이며 2030 부산 세계박람회 개최 전까지 반드시 개항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부울경 시도민과 국회의원 등 모든 분들 감사하다”고 전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국제회의장에서 ‘부울경 역사가 바뀐다’는 현수막을 걸고 가덕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과정을 TV로 지켜보며 환영했다.

4.7 보궐선거에 나선 부산시장 예비후보들도 하나된 목소리로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는 부울경 시도민 덕분”이라면서 시민들에게 공을 돌렸다.

가덕신공항특별법은 지난 26일 오후 재적 229명 중 찬성 181명, 반대 33명, 기권 15명으로 국회를 통과했다.
 

부산=박비주안
부산=박비주안 moneys0811@mt.co.kr  | twitter facebook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