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 이태곤=가장 문제의 남편? 박주미·송지인과 온도차 포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 뉴스1
TV조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장 완벽한 남편이 가장 문제의 남편이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이 진노의 폭주를 예고한 '온도 차 허그' 투샷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이하 '결사곡')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와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결사곡'은 1회부터 8회까지의 1막에서는 30대, 50대 남편들의 이혼 선언과 시어머니와의 기묘한 관계로 위기에 처한 40대 부부의 이야기를, 9회부터 시작되는 2막에서는 10개월 전으로 돌아간 부부들의 파란의 전초가 하나씩 밝혀지며 뛰어난 몰입감을 선사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엄마야 뭐. 아빤 바람 '바' 자도 몰라"라며 행복해하던 40대 아내 사피영(박주미 분)과 아미(송지인 분)와 술을 먹고 만취해 잠이든 신유신(이태곤 분)의 모습이 극적으로 대비되는 '격분 엔딩'으로 충격을 전했다.

이와 관련 지난 10회 엔딩에서 불길함을 드리운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의 다음 행보를 담은 '아찔한 온도 차 포옹'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신유신이 부인과 불륜녀 모두에게 각각 다른 포옹을 하는 장면.

신유신은 4세 연하 부인 사피영에게 어리광을 부리며 애교 섞인 포옹으로 아내 바보의 본능을 깨운다. 반면 16세 연하인 불륜녀 아미와는 세상 애틋한 포옹을 선보이는 이중 면모를 제대로 펼치는 것. 현재 신유신이 사피영을 철저히 속이고 있는 가운데, 신유신은 이 은폐작업을 끝까지 들키지 않고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태곤과 박주미, 송지인이 열연한 '1일 2포옹' 장면은 지난 2월 초에 촬영됐다. 신유신은 불륜을 저지르는 인물이지만 완벽한 남편으로도 보이고 싶은 남자로 두 사람의 포옹 장면 역시 조금씩 결이 다른 스위트한 매력을 드러내야 하는 상황.

이를 위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대본을 탐독하며 고민을 거듭했던 이태곤은 박주미와는 스스럼없이 장난을 치며 티키타카 케미를, 송지인과는 든든한 선배로서 따뜻한 격려를 아끼지 않는 상반된 면모를 연출, 현장을 감탄케 했다. 어디서든 상대 배역에 맞춰주는 이태곤이 보여주는 특유의 배려심이 촬영장에 큰 귀감을 안겼다.

제작진 측은 "30대, 40대, 50대 세 남편 중 가장 이상적이었던 40대 남편의 위험지수는 이번 주도 최고조를 향한다"며 "견고하게 쌓아 올린 부부의 신뢰가 조금씩 무너져내리는 과정이 위태롭게 그려진다. 주인공들의 감정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시간이 될 것"이라는 말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결사곡' 11회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