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있었던 기성용, 전북전서 근육 이상으로 전반 36분 만에 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 전북현대와 서울FC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1.2.2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 전북현대와 서울FC의 경기에서 기성용이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1.2.27/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전주=뉴스1) 이재상 기자 = 최근 '성폭행' 논란이 있었던 FC서울 '주장' 기성용이 2021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전반 36분 만에 교체아웃 됐다. 몸 상태에 이상을 느꼈고, 전반도 다 소화하지 못하고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다.

경기를 앞두고 박진섭 서울 감독은 "기성용과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며 신뢰를 나타냈다. 선발로 나온 기성용은 오스마르와 함께 중원에 배치돼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기성용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36분 한찬희와 교체됐다. 기성용은 곧바로 벤치서 아이싱을 했다.

서울 관계자는 "오른쪽 허벅지 근육 쪽에 이상이 있었다. 심한 부상은 아니다"고 전했다.

한편 전북과 서울은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1.43상승 2.6909:03 05/07
  • 코스닥 : 973.73상승 3.7409:03 05/07
  • 원달러 : 1121.10하락 4.709:03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09:03 05/07
  • 금 : 67.17하락 0.5909:03 05/07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