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신현수 파동'…문대통령, 사표수리 수순 밟나

신현수 '거취 일임' 5일 지났지만…문 대통령 사표수리 여부 고심중 靑안팎은 사표수리 가능성에 무게…사표 반려 여지도 배제 못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2020.12.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2020.12.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김상훈 기자 =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 불씨가 여전히 꺼지지 않은 분위기다.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휴식을 취하고 22일 청와대로 출근한 신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면서 이번 파동이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신 수석의 거취가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라는 전언들이 적지 않다.

27일 청와대에 따르면, 청와대는 신 수석의 거취와 관련해 함구하고 있는 상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날(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 "지금 그 문제와 관련해선 알려드릴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신 수석은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앞두고 박범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간 이견을 중재하고 있었는데, 박 장관이 신 수석과 조율이 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문 대통령에게 승인을 받아 일요일이었던 지난 7일 인사안을 발표했다. 이에 자존심을 구긴 신 수석이 여러 차례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그때마다 만류했다.

신 수석은 지난 18일 연차를 내기 전날(17일) 청와대에 사표를 제출한 상태로, 청와대 복귀 이후에도 사퇴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 수석이 거취를 일임한지 닷새가 됐지만, 문 대통령은 신 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를 두고 아직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신 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와 관련해 "신 수석을 모셔올 때도 기대했던 역할이 있고, 아직도 신뢰와 기대가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굉장히 힘든 결정"이라며 "그러나 일이라는 것은 돌아가야 되기 때문에 그런 측면에서 여러 가지 대통령께서 고민하고 결심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유 비서실장은 "조만간 결론을 내리겠다. 그만큼 곤혹스럽다는 말이다. 그게 오래가겠느냐"면서 "(신 수석의 사표가) 수리될 수도 있다"고 사표 수리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의 사표를 수리하는 쪽으로 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여권의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유 비서실장이 답변 뉘앙스를 보면 신 수석의 후임을 구한 뒤 교체하는 수순을 밟는 게 아니겠느냐"라고 내다봤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 역시 "유 비서실장이 그 정도로 얘기한 것은 사표 수리쪽이 아니겠느냐"라고 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등 우선순위가 앞선 사안들이 있는 데다 신 수석 후임을 찾는다 하더라도 검증 등을 위해선 2~3주 정도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한 만큼 이르면 3월 초순쯤이나 결론을 내릴 것으로 점쳐진다.

물론 문 대통령이 법무부와 검찰간 안정적인 협조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신 수석의 사표를 반려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신 수석만큼 윤 총장 등 검찰과 소통하는 인물을 찾기가 쉽지 않은 데다 자칫 신 수석마저 떠날 경우 또 다시 지난해와 같은 여권과 검찰이 정면충돌하는 국면이 재현될 수 있어서다. 벌써부터 수사와 기소를 완전 분리시키기 위한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놓고 민주당과 검찰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