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가덕도行…야 "노골적 선거 개입" vs 여 "반헌법 행위"(종합)

野 "文·與 지도부 부산 방문, 보선 향한 노골적 야욕" 與 "국가 균형 발전에 역행…반헌법적 행위 즉각 중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대안) 가결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대안) 가결되고 있다./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정재민 기자 =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가덕도특별법)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부산 가덕도 방문을 두고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국가 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반헌법적인 행위'라며 맞섰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에 대한 법적 고발을 예고한 국민의힘을 겨냥해 "국가 균형 발전에 역행하는 반헌법적인 행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과 이낙연 민주당 대표 등 여권 지도부는 국회 본회의에 앞서 지난 25일 부산 가덕도를 찾았다. 이를 두고 야권은 '선거 개입'이라고 비판했고, 청와대와 여권은 '선거용이 아닌 국가 대계'라고 반박했다.

허 대변인은 가덕도신공항특별법에 대해 "항만과 철도를 연계한 트라이포트를 완성해 물류 국가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백년대계의 마중물"이라며 "국가 균형 발전의 담대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대통령으로서 균형 발전을 위한 정책을 점검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국가 균형 발전은 대한민국의 생존 문제다. 이를 방해하는 것이야말로 고발당해야 할 반헌법적 행위다. 국민의힘은 국가와 국민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야권은 비판의 수위를 더욱 높였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방문에 대해 "노골적인 선거 개입으로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느 정권과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여당 지도부와 각료들을 이끌고 선거 현장을 찾은 적이 있었던가"라며 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부산 가덕도 방문이 4월 재보선을 앞둔 선거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 앞에서 이성을 잃고 대통령까지 이용하는 여당의 행태를 현명하신 국민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