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완 김천 감독, "박용우·권경원, 부상으로 3월부터 출전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완 김천 감독이 박용우와 권경원이 부상으로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김태완 김천 감독이 박용우와 권경원이 부상으로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안산=뉴스1) 안영준 기자 = 김태완 김천 상무 감독이 팀 핵심 선수 박용우·권경원이 다음 달부터 출전할 것이란 계획을 전했다.

김 감독은 27일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1' 1라운드 안산 그리너스 원정을 앞두고 박용우와 권경원이 부상으로 당분간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둘은 각각 무릎과 허리가 안 좋아서 치료 중이다. 빠르면 다음 달부터 출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하지만 다른 선수들도 팀에서 요구하는 역할을 충분히 해줄 수 있다. 그 선수들을 믿고 내보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감독은 '초호화 멤버'를 앞세워 K리그2 우승 후보로 지목받고 있다는 질문에 자신감과 경계를 동시에 드러냈다.

김 감독은 "첫 경기부터 주도할 수 있도록 잘 준비했으니 기대해달라"면서도, "K리그2가 만만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K리그2는 뛰는 양이 더 많다. 뒤도 안 돌아보고 달려드는 기세가 있다. 자칫 잘못하면 말려들 수 있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이날 김천은 공격진에 오세훈-이근호-문선민 스리톱을, 2선 미드필더에는 문창진과 정원진 등 1부리그급 선수들을 대거 출격시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