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대통령 예방접종 현장방문, 일상회복 첫걸음 같이 하잔 의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이 접종 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2021.2.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이 접종 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2021.2.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현장 방문과 관련해 "우리의 백신 접종시스템과 준비상황을 국민들께 소상하게 보여드리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27일 탁 비서관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탁 비서관은 전날(26일) 글을 올려 "대통령의 백신접종현장방문은 코로나19가 특별한 누구, 상징적인 누구에게만 닥쳐온 재난이 아니었으니 코로나19의 종식, 그 시작이 될 첫 번째 백신 접종자는 특정인물이 아닌, 특정 지역이 아닌, 모두가 함께, 모두의 일상을 회복하는 첫 걸음이며 그 걸음을 같이 하자는 의미"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마포구의 첫 백신 접종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예방접종자들의 백신 접종을 지켜보기도 했다.

백신 접종 전 문 대통령은 보건소 예진실과 접종실, 이상반응 관찰실, 집중 관찰실, 약품보관실 등을 점검한 후 접종실에서 접종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 청장과 대화를 나눴다.

당시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묻자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해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청와대는 정 청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이 (백신접종을) 불안해 해서 대통령이 먼저 맞는 상황이 오지 않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5.93하락 54.7712:50 04/21
  • 코스닥 : 1021.55하락 10.3312:50 04/21
  • 원달러 : 1117.40상승 5.112:5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2:50 04/21
  • 금 : 65.74상승 0.9112:50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