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앞둔 고3,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할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당국이 학생과 교사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학생과 교사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방역당국이 학생과 교사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지난 27일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교사들이) 언제 접종할 수 있느냐의 문제는 접종 순서에 따른 접종 진행 상황과 백신 도입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교직원은 빨라야 오는 7월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는 성인 만성질환자, 군인·경찰·소방 및 사회 기반시설 종사자, 18~64세 성인 등과 함께 3분기(7~9월) 접종 대상에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권 본부장은 대입을 앞둔 고3 학생들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증 자문단에서 화이자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1차 검토를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 추가 검토와 함께 허가심사 결과가 나오면 그 내용을 가지고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논의를 통해 16세 이상 청소년에 대한 접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식약처 검증 자문단은 화이자 백신 관련 코로나19 백신 안정성·효과성 검증 자문단 회의 결과를 지난 23일 발표하고 현재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16~17세 청소년도 투여 대상에 포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식약처 중앙약사심의위원회도 지난 26일 화이자 백신은 16세 이상 청소년에게도 접종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허가심사를 위해 '검증 자문단→중앙약사심의위원회→최종점검위원회'의 3중 자문 과정을 거치고 있다.

최종 점검위원회에서도 같은 결론이 나오면 화이자 백신은 공식적으로 16세 이상부터 접종이 가능해진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