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김태완 김천 감독, "K리그2에게 혼이 났던 경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완 감독이 개막전을 마친 뒤
김태완 감독이 개막전을 마친 뒤"혼이 났다"고 소감을 밝혔다.(한국프로축구연 제공)© 뉴스1

(안산=뉴스1) 안영준 기자 = 김태완 김천 상무 감독이 K리그2 개막전서 힘든 경기를 펼쳤다고 돌아봤다.

김천은 27일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 원정에서 1-1로 비겼다. 김천은 전반 5분 이준희에게 일격을 허용한 뒤 후반 2분 정원진의 동점골로 따라 붙었다.

지난 시즌 K리그1에서 뛰는 등 객관적 전력에서 앞설 것이라 평가받던 김천으로선 다소 아쉬운 무승부였다.

첫 경기부터 호된 신고식을 한 김 감독은 경기 후 "K리그2에게 그야말로 혼이 났다. 치열한 곳이라는 걸 다시 알게 됐다"고 멋쩍게 웃었다.

그는 "안산이 준비를 잘 해왔다. 예상했던 대로 K리그2는 뒤를 돌아보지 않고 저돌적으로 하는 축구를 펼친다. 오늘 몸소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김 감독은 경기 전에도 "우리가 우세하다고 평가받더라도, K리그2는 한 번 말리면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경계심을 나타낸 바 있다.

김천은 27일 안산의 거친 수비와 끝까지 뛰는 투혼에 밀려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김 감독은 "상대도 잘했지만 우리도 초반에 간격이 너무 벌어졌다. 앞으로 세밀한 부분을 좀 더 가다듬어야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김천은 이날 안태현과 문선민이 차례로 부상을 당해 전반부터 교체 카드를 써야만 했다.

김 감독은 "전반전부터 뜻하지 않게 교체 카드를 2장이나 쓴 것도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부상으로 나간 안태현과 문선민은 정밀 검사를 받아야겠지만 다음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