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이준희 "못하면 인도네시아 팬들한테 욕 먹을것 같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산 그리너스의 이준희가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됐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안산 그리너스의 이준희가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됐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안산=뉴스1) 안영준 기자 = 안산 그리너스의 이준희가 재치 있는 소감으로 '아스나위 효과'를 전했다. 그는 "오늘 부진하면 인도네시아 팬들에게 욕 먹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안산은 27일 오후 4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김찬 상무와의 에서 1-1로 비겼다. 안산은 전반 5분 이준희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분 정원진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준희는 선제골을 포함해 오른쪽 측면에서 쉼 없이 움직이며 활력을 불어 넣으며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됐다.

이준희는 경기 후 "인도네시아에서 온 아스나위가 나와 경쟁하고 있다. 내가 선발로 뛸 때 부진하면 인도네시아 팬들이 (나를) 욕할 것 같아서 더 집중했다"고 활약 비결을 전했다.

이준희는 포지션 경쟁자인 아스나위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아스나위는)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팀 발전을 위해 건강한 포지션 경쟁을 하고 싶다. 아스나위로부터 배울 점은 잘 배우겠다. 실제로 아스나위의 영상을 많이 봤는데, 오늘 골에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준희는 크게 휘는 궤도의 멋진 슛으로 골을 넣었다.

그는 "평소 장난처럼 잘 안들어가는 각도에서 슛 연습을 한다. 그게 도움이 된 것 같다. 바람이 많이 도와준 것 같다"고 웃었다.

이준희는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날이 많았다. 이번 득점은 선수 개인적으로도 부활홀을 선언하는 의미 있는 장면이었다.

이준희는 "골을 넣고 나니 그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시간들이 생각나 감회가 새로웠다. 오늘 이기지는 못했지만, 팀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는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