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샤이니 민호X온유, 선미X청하 위해 찬스 아끼고 성공(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샤이니 민호, 온유가 2라운드 모두 깔끔하게 성공했다.

2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그룹 샤이니의 민호, 온유가 출연했다.

1라운드 도전곡은 세븐틴의 '도레미'였다. 문세윤, 한해 등이 '호상'이라고 들은 단어를 온유는 '허상'이라고 적어 지지를 받았다. 민호는 넘치는 열정만큼 넘치는 글자 수로 눈길을 끌었다. 원샷은 키가 차지했다. 붐은 가사 중에 라틴어가 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도레미'가 라틴어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붐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가 결국 신동엽의 말이 맞다고 인정했다.

한해는 이승기, 박주현이 출연했을 때 이월했던 다시 듣기 찬스를 떠올렸다. 다시 듣기 찬스 후 태연은 굉장히 빠르게 지나간 앞부분이 '싫은'이 아니라 '현실은'이라고 주장했다. 문세윤과 김동현은 다시 듣기 찬스를 1라운드에 다 쓰는 모험을 제안했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 샤이니는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1차 시도는 실패였다. 힌트로 전체 띄어쓰기를 선택했다. 요즘 예능에 적응하지 못하고 긴장하고 있던 온유는 다시 들은 뒤 '허상들을'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온유의 승부수 덕에 2차 시도 만에 맛있는 떡갈비를 먹었다.

간식 라운드에서는 신조어 구조어 퀴즈가 나왔다. 키가 가장 먼저 어묵을 획득했다. 이후 태연이 흘린 정답을 박나래가 주워갔다. 결승전에는 문세윤, 신동엽에 올라갔다. 신동엽은 "김동현이 맞히니까 초등학생한테 뺨 50대 맞은 기분이다"고 말했다. 결국 문세윤이 마지막 어묵을 차지했다.

2라운드에는 위키미키의 '티키타카'가 출제됐다. 신동엽과 온유는 '구십구'가 가사에 들어간다고 했다. 태연은 문제 출제 전에 나오는 노래에서 '나인티 나인'을 들었다고 덧붙여 신빙성을 더했다. 태연과 민호가 공동 원샷을 차지했다. 두 사람은 엄마를 찾으며 기뻐했다. 그런데 집계 과정에 실수가 있었다. 실제 원샷은 한 명이었다. 넉살은 "줬다 뺏는 게 제일 나쁘다"고 원망했다. 진짜 원샷은 태연이었다. 태연이 2주 연속 원샷을 차지하며 신동엽, 김동현을 추격했다.

'구십구'를 곱씹던 한해는 갑자기 뭔가 떠오른 듯 손을 번쩍 들었다. 연인이 되기 전 썸타는 관계를 끓는 물에 비유한 거라고 추측했다. 한해의 추리 덕분에 토론이 급물살을 탔다. 김동현이 '구십구' 앞에 '물도'를 추가했다. '놀토' 멤버들은 다음 주 게스트인 선미, 청하를 위해 다시 듣기 찬스를 남겨두기로 했다. 한해와 김동현, 키의 활약으로 다시 듣기 찬스 없이 정답판을 완성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