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력' 폭로 변호사 "곧 증거 전체 공개할 것…판 키워주겠다"

기성용, 전북전 끝나고 인터뷰 자청해 의혹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굳은 표정으로 인터뷰하고 있는 기성용. © 뉴스1
굳은 표정으로 인터뷰하고 있는 기성용.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초등학교 시절 기성용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정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가 증거 전체를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박지훈 변호사는 2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기성용이 원하는대로 해주겠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최근 불거진 논란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은 "확실히 말씀드리면 (성폭행은)저와 무관한 일"이라며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다. 피해자 쪽에서 나오는 증언에 대해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기성용은 초등생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폭로와 함께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파장이 커지자 기성용은 소속사를 통해, 또 자신의 SNS를 통해 "전혀 무관한 일이다. 향후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맞선 바 있다.

그리고 이날 공식 석상에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거듭 부인했다. 기성용은 "증거가 있다면 가져와 달라. 자비 없이 법정을 통해 끝까지 사실 관계를 밝힐 것"이라고 강경한 자세를 취했다.

이에 대해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증거를 공개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 증거를 내놓으라고 하면 내놓겠다"고 말했다.

아직 구체적인 기자회견 등은 미정이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의 입장이 나온지 얼마되지 않아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 회의를 통해 논의할 것"이라며 "원하는 대로 판을 키워 주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7.90하락 52.813:03 04/21
  • 코스닥 : 1021.42하락 10.4613:03 04/21
  • 원달러 : 1117.50상승 5.213: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3:03 04/21
  • 금 : 65.74상승 0.9113:03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