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에 뜬 '싱어게인' TOP4…상금 1억→결승전 비화까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아는 형님'에 '싱어게인' 톱4가 떴다. 이들은 '싱어게인' 각종 비화부터 상금 이야기 등을 솔직하게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최근 종영한 '싱어게인' 톱4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이소진이 출연했다.

이날 네 사람의 등장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크게 환호했다. 이들의 소개가 끝나자 강호동에 이목이 집중됐다. 멤버들은 자신들 중 한 사람은 '싱어게인'을 안 봤을 것이라 확신했지만, 강호동은 시치미를 떼며 아는 척을 했다. 서장훈은 "안 봐놓고 본 척 하지 말라"며 "그럼 무슨 노래 했는데!"라고 물었고, 강호동은 "내가 그걸 왜 가르쳐줘야 하니!"라고 반문해 웃음을 안겼다.

이소정은 톱4가 됐음에도 "여유가 없어, 긴장된다"고 토로했다. 반면 정홍일은 무덤덤한 모습이었다. 이수근은 정홍일이 '싱어게인' 녹화를 할 때 봤다며 "너도 나 봤지?"라고 물었지만 정홍일은 "아니!"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수근은 "너 보고 기도해도 돼?"라며 거룩한 눈빛을 보내 웃음을 더했다. 이수근은 "홍일이는 긴장 안 되는 것 보니까 '아는 형님'을 아예 본 적이 없구나"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톱4는 음악으로 '아는 형님' 멤버들을 압도했다. 먼저 무대에 나선 이는 2위 정홍일이었다. 정홍일은 '싱어게인'서 불렀던 '못 다 핀 꽃송이'를 열창했고, 모두 기립박수를 치며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후 정홍일은 '싱어게인'서 '못 다 핀 한송이'를 불렀을 당시 무대에서 마이크를 입에서 떼고 팔을 벌렸던 실수를 고백했다. 모두 퍼포먼스인 줄 알았지만 실수였다고. 이소정은 "우리도 퍼포먼스인 줄 알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후 이소정은 결승전 무대 실수를 회상했다. 그는 "결승전이 생방송으로 진행이 됐는데 마지막이라는 부담감, 생방송 걱정이 다 합쳐져서 반주가 나오는데 아무 것도 생각이 안 나더라"고 말했다. 이어 "머리가 새하얘졌다. '이건 꿈일 거야' 하고 주저않았는데 꿈이 아니더라. 끝까지 노래를 불렀는데 잘 기억은 안 난다"고 고백했다.

또 이소정은 당시 실수를 한 이유에 대해 "원래 안 그랬는데 내 전 무대가 정홍일의 무대였는데 최고점을 받았다"며 당시 부담감을 돌이켰다. 이소정은 "사실 가수로서 말도 안 되는 실수였다. 가사를 잊고 바꿔부른 것도 아니고 주저앉았다"며 "점수를 빵점을 줘도 감사하려고 생각했다. 내 생각보다는 정말 많은 점수를 주셨다"고 털어놨다.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이어 이승윤은 1위 발표 당시 기분에 대해 전했다. 그는 "기분이 무슨 기분인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 그저 고맙다는 기분 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또 1위 상품인 안마의자에 대해 "상품은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 안마 패널만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상금 1억에 대해서는 "'내가 갚아야 될 것도 많고 보은해야 될 게 많아서 벌써 다 썼어' 라고 말하고 다니려고"라며 "야금야금 쓰려고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싱어게인' 톱4는 무명 가수에서 유명 가수가 되면서 주변의 훈훈한 반응을 전했지만 이수근이 감동을 파괴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싱어게인' 흥행 1등 공신 이무진의 '누구 없소' 무대가 펼쳐졌다. 이무진이 '누구 없소'를 부르면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고, '싱어게인'의 흥행으로 이어졌던 것. 이후 이무진은 다시 '누구 없소'를 불러 멤버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이승윤이 '싱어게인'의 강호동이었다는 수식어도 밝혀졌다. '싱어게인' 출연 당시 "심사위원을 패배자로 만들겠다"는 명언으로 화제를 모았던 것. 또 이승윤은 "장르가 30호"라는 명언도 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1라운드 '허니'를 하고 이승기씨가 '도대체 무슨 장르냐' 해서 '30호다'라고 했다"며 "그냥 웃고 지나갈 수도 있었는데 장면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이무진은 노안의 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이승윤에) 억울한 게 감정이 있는 게 아니라 방송에서 11세 차이가 난다고 했는데 사람들이 '이쪽이 아래 아니냐'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무진은 이어 "내가 노안으로 보인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이승윤은 '아니다'라는 말도 안 해주더라"고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이무진은 "내가 22세고 이승윤이 33세"라고 밝혔다.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이승윤에 "되게 동안"이라며 감탄했다.

정홍일은 강호동의 고등학교 후배였다. 그는 "부모님들도 아는 사이"라고 밝혔고, '아는 형님' 멤버들이 "호동이 동네에는 도둑도 없었다며?"라고 하자 "조용했지"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소정은 김희철 집 옆 고등학교를 다녔다고. 그는 "김희철은 내가 학교 다닐 때 이미 데뷔한 스타였다"며 "소문이 많을 줄 알았는데 아무 소문이 없었다. 착한 학생이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또 이소정은 과거 SBS '스타킹'에 출연했던 사실을 전했다. 그는 강호동과 방송을 회상하며 "그때 12시간 정도 촬영을 했는데, 1회를 12시간 찍었다. 그날은 3팀 밖에 없었는데 세차의 달인이 세차를 5시간을 했다"면서 "나는 호동이를 처음 보니까 설렜는데 12시간 내내 에너지를 보여주더라. 멋지고 존경스러웠다. 난 정말 지쳤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내 "12시간 동안 한마디도 못했다"고 말했고, "호동이가 질문 한 번도 안 했어?"라고 묻자 "응. 단내가 났어"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정홍일이 컬의 비밀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머리 집게 하나면 된다"면서 "미용실 비싸서 자주 못 가니까 파마를 하진 않고 집게를 이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홍일은 직접 시범을 보였고, 멤버들은 정홍일의 목덜미가 드러나자 여기에 관심을 둬 웃음을 더했다. 이후 이승윤이 이 입술 혀 볼을 이용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그는 멤버들의 신청곡마다 개인기를 이용한 연주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나 계속되는 요청에 "재밌는 것 맞지?"라고 재차 물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