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 손현주X김준현, 임지연 손수 만든 음식 먹고 '침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손현주의 간이역'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손현주의 간이역'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손현주와 김준현, 임지연이 첫날부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줬다.

27일 첫 방송된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손현주 김준현 임지연이 경북 군위 화본역의 명예 역무원이 됐다.

이날 손현주는 출연자 중 가장 먼저 화본역에 도착했다. 화본역장을 만난 손현주는 화본역에 대해 사전 조사한 정보를 읊으며 열정을 뽐냈다. 역장 정복으로 갈아입은 손현주는 기차를 기다렸다. 같은 시각 김준현과 임지연은 기차를 타고 화본역으로 오고 있었다. 화본역에 도착한 김준현은 손현주와 어색하게 인사했다. 알고 보니 김준현은 마스크를 쓰고 정복을 입은 손현주를 알아보지 못한 것이었다. 뒤늦게 손현주임을 알아챈 김준현은 깜짝 놀라며 반갑게 인사했다.

손현주는 김준현, 임지연이 도착하기 전 직접 점심 식사를 준비했다. 능숙하게 홍합탕과 두루치기를 완성했다. 임지연은 촬영 전날 도시락을 만들었다. 임지연이 만든 유부초밥을 먹은 손현주, 김준현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임지연은 "먹기만 하고 왜 말을 안 하느냐"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손현주는 "얘는 오빠고 나는 선배냐. 김준현과 나이 차이도 별로 안 난다"고 응수했다. 손현주는 나이를 묻는 김준현에게 자기 나이는 35살에 멈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준현은 손현주에게 "현주야 많이 먹어라"라고 하며 케미를 자랑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5:30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5:30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5:3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5:30 04/21
  • 금 : 65.74상승 0.9115:30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