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 김소연, 엄기준에 윤종훈과 키스 발각 위기 모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 뉴스1
SBS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펜트하우스2' 김소연이 위기를 모면했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4회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의 방을 찾아온 하윤철(윤종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이때 문이 열리는 소리가 났고 주단태(엄기준 분)가 들어왔다. 천서진은 하윤철을 숨겼다.

주단태는 하윤철이 숨어있는 방으로 천서진을 안내했다. 천서진은 주단태가 옷장 문을 열자 긴장했다. 옷장에는 하윤철이 숨어있었다.

천서진은 "언제 이런 걸 준비한 거야"라며 기뻐했다. 그는 주단태에게 "나 지금 가봐야될 것 같다"며 "엄마가 몸이 안 좋으시다고 연락 와서 신경 쓰인다"고 말했다.

이에 주단태는 "그래서 불안해 보였구나, 당신 지금 떨고 있어"라고 말했고, 천서진은 "심각한 것은 아닌가봐, 얼른 가봐야 할 것 같아"라고 말하며 옷장 문을 닫았다.

이후 주단태가 떠나자 천서진은 다시 하윤철을 찾아갔다. 그는 "지금 뭐하자는 거야 속셈이 뭐야, 왜 돌아왔는지 궁금했어"라고 소리쳤다. 또 하윤철에게 "당신 나한테 아직 마음 있지? 그래서 오윤희(유진 분)하고 오윤희 딸로 나 자극한 거잖아. 내가 다 버리고 돌아갈 거라고 생각하는 거야?"라고 따졌다.

이에 하윤철은 웃었다. 그는 "그런데 어쩌지? 오버해서 상상한 너한테 미안하지만 난 윤희 사랑해. 내가 돌아온 게 어지간히 신경쓰이나 보네. 주단태와 행복한 줄 알았는데 아닌가봐?"라고 비꼬며 "그런데 뉴욕에서 왜 그랬는데?"라고 물었다. 그러자 천서진은 "무슨 소리 하는 거야?"라고 되물었다.

하윤철은 "호텔 미팅 있어 왔다가 우연히 로비에서 널 봤어. 뉴욕에서의 일 결과적으로 실수인 거 확인했어. 그게 다야"라고 답했다.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진심이란 거 믿으라고?"라고 되물었고, 하윤철은 "확실한 건 네 마음에 네가 없다는 거지"라고 응수했다. 천서진은 "다신 내 앞에 나타나지마"라며 분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