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풀타임' 홀슈타인 킬, 아우에 1-0 격파…2위로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홀슈타인 킬 이재성이 풀타임을 소화하며 아우에전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홀슈타인 킬 SNS 캡처) © 뉴스1
홀슈타인 킬 이재성이 풀타임을 소화하며 아우에전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홀슈타인 킬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2(2부리그) 홀슈타인 킬이 에르츠제비르게 아우에를 제압하고 2위로 올라섰다. 킬 공격수 이재성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재성은 27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아우에와의 2020-21 분데스리가2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1-0 승리를 견인했다.

이재성은 전방 공격수로 나가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킬은 후반 36분 터진 알렉산더 묄링의 결승 페널티킥 골로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지난 라운드 패배를 털어낸 킬은 승점 45(골득실 +16)를 기록, 4위서 2위로 두 계단 올라섰다. 보훔은 승점에서 킬과 같지만 골득실이 +20으로 앞서며 1위에 자리했다.

킬은 이날 여러 차례 행운이 따랐다. 전반 3분 만에 아우에 벤 촐린스키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한숨을 돌렸다.

반격에 나선 킬은 전반 26분 이재성이 일대일 패스 이후 득점을 노렸지만, 동료의 패스가 조금 길어 슈팅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킬은 후반 7분에도 상대 욘 파트릭 슈트라우스에게 실점했지만 VAR을 통해 득점이 취소되며 다시 위기를 넘겼다.

위기 뒤에 찾아온 기회를 킬은 놓치지 않았다.

킬은 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돌파하던 핀 포라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후반 36분 키커로 나선 묄링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결국 킬은 1골 차의 리드를 잘 지켜내며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1.12하락 3.2112:10 04/16
  • 코스닥 : 1016.68상승 2.7812:10 04/16
  • 원달러 : 1118.20상승 0.612:10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2:10 04/16
  • 금 : 64.17상승 1.6112:10 04/16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주호영 "개각은 물갈이 퍼포먼스 아닌 '국정전환' 필요"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