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비X조권, 관심사는 달라도 열정은 일맥상통(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비와 조권이 남다른 열정을 불살랐다.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조권과 매니저 조성범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조권은 하이힐을 신고 반려견과 산책했다. 조권은 "하이힐을 신고 비디오를 찍는 날이었다. 힐을 안 신으면 감을 잃는다"며 힐을 신고 산책하는 이유를 밝혔다. 조권은 힐을 신고 뛰기까지 했다. 귀가한 뒤에는 피부 관리가 시작됐다. 조권은 세수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춤을 췄다. 세안으로 시작한 조권의 피부 관리 루틴은 끝나지 않았다. 조권은 한 시간 정도 걸린다고 밝혔다. 홍현희는 "여자들보다 더 긴 것 같다"고 말했다. 조권은 "비가 운동하는 것처럼 이런 피부 관리가 스트레스 해소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단골 하이힐 샵에 갔다. 촬영 때 신을 힐을 고르기 위해서였다. 힐을 본 조권은 기쁨을 주체하지 못했다. 마음에 드는 힐을 신고 런웨이도 해보고 춤도 췄다. 조권은 "제 힐 브랜드를 갖는 게 꿈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힐 사랑에는 남모를 고충이 있었다. 힐을 신고 격한 춤을 추다 보니 발바닥에 커다란 티눈이 생긴 것. 조권은 "나중에 물집이 터져서 양말이 축축했다"고 전했다. 그는 "무대 위에 있을 땐 고통이 안 느껴진다"고 말했다.

비는 이른 아침부터 남산에 올랐다. 비는 "남산의 멋진 경관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아쉽다"고 혼잣말했다. 그 이후로도 비의 입은 쉬지 않았다. 제작진이 대꾸하지 않아도 비의 수다는 멈출 줄을 몰랐다. 팔각정에 올라 대화를 나눌 사람을 수소문했다. 비의 레이더망에 들어온 것은 벤치에 앉아있는 부녀였다. 비는 자연스럽게 인사를 건넸다. 그러나 자기를 모른다는 12살 소녀의 말에 실망했다. 자매들보다 부모님들이 더 신난 모습이었다. 비는 처음 만난 중학생들과 진로 상담까지 했다. 이어 자기에게 물어보고 싶은 건 없냐고 물었다. 중학생들은 막상 만나니 할 말이 없다고 해 비를 민망하게 했다.

비의 아침 루틴은 등산에서 끝나지 않았다. 집 1층에 마련한 짐에서 운동을 시작했다. 그가 엄선한 운동용 영상은 바로 유튜버 입짧은햇님의 먹방이었다. 비는 치킨을 먹는 입짧은햇님을 보며 고강도의 운동을 했다. 이어 짜장라면 먹방으로 영상을 바꾼 비는 "미쳤다"고 감탄하면서 덤벨을 들어 올렸다. 비는 입짧은햇님이 파김치는 먹지 않고 섞박지만 먹자 "파김치를 먹어야지"라며 영상 속 입짧은햇님과 대화했다. 입짧은햇님이 파김치를 집어 들자 비는 무릎까지 꿇고 감상했다. 격한 운동을 마친 비는 "오늘 곱창 먹을 거야"라고 혼잣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1.51하락 47.7910:22 05/11
  • 코스닥 : 978.04하락 14.7610:22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0:22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0:22 05/11
  • 금 : 66.74상승 0.8410:22 05/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코스피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