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놀뭐' 홍현희x이영지 "헷갈리면 사랑 아냐"…입담도 조언도 MVP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홍현희와 이영지가 짝사랑, 첫사랑에 대한 가감 없는 토크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두 사람은 실제 짝사랑 경험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이 보낸 사연과 고민에 성심껏 답변해주는가 하면, 유쾌한 입담으로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H&H 주식회사' 러브유로 변신해 사랑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 가운데 '2021 동거동락' 특집에서 부캐 나대자로 대활약했던 홍현희와 MVP에 등극했던 이영지가 합류했다. 특히 홍현희는 커다란 핑크색 리본을 착용하고 등장, 범상치 않은 패션으로 시작부터 웃음을 줬다.

이날 출연진은 과거 자신의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재석은 홍현희에게 "첫사랑이 차태현이냐"고 물었고, 홍현희는 "제가 학생 때 진짜 좋아했다"고 답했다. 홍현희는 "차태현씨 결혼할 때 방송국 찾아가서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얘기하고 싶을 정도였다"며 "TV를 보고 심장이 요동쳤다"고 고백했다.

또 홍현희는 차태현을 그토록 좋아했던 이유에 대해 "심심한 외모"라며 "외모가 굵직 굵직하지 않고 심심하지 않나"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데프콘과 김종민에게 "(차태현과) 친하잖아. 내 마음 전해달라, 늦지 않았다고"라고 당부했고, 김종민은 "엄청 늦었는데"라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MBC © 뉴스1
MBC © 뉴스1

이영지는 유재석으로부터 "짝사랑 전문가라고?"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저는 짝사랑을 엄청 많이 했다. 초등학교 때 제가 지독히 쫓아다닌 남자가 있다. 3~4년 정도 그랬다"며 "당시 A4 용지 종이 파일이 있었다. 매일 편지를 적어서 야광 팔찌를 함께 선물했다. 그게 최대의 애정 표현이었다"며 "그 친구 사물함에 넣었는데 대답을 듣지 못했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또 이영지는 "Mnet '고등래퍼' 우승 후 제가 연락을 했었다. 최근에 연락해서 술 한 번 먹자고 했다"는 비화도 들려줬다. 이영지는 짝사랑을 하면서 가슴앓이를 했다고도 했다. 그는 "끊임없는 구애와 선물 공세하고 집에 와서 항상 듣던 노래가 있다"며 "당시 버벌진트의 '충분히 예뻐'를 들으며 혼자 눈물을 흘렸다"고 초등학교 당시 기억을 털어놨다.

홍현희 역시 가슴 아픈 사랑의 기억이 있었다. 그는 "제가 중학교 때 만났던 친구인데 점심시간에 그 친구가 이승철의 방송반에 '희야'를 신청해서 전교생이 우리가 사귀는 걸 알았다"며 "(그 친구가) 공개적으로 그랬다. 점심 먹다 노래가 나와서 너무 감동이더라"고 말해 설렘을 안겼지만 이내 "그 친구가 중1 때 만났던 친구인데 중2 때 제 친구와 사귀더라"고 반전을 공개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놀면 뭐하니?'에 도착한 한 사연도 공개됐다. 사연을 보낸 이는 제작진에게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고 하는데 거짓말 하지 마세요. 저는 누군가의 첫사랑인 적이 없었다. 누군가의 첫사랑인 그 기분은 어떤 기분인 걸까"라고 질문했다. 이에 홍현희는 "나도 공감된다. 남자들의 첫사랑은 대부분 예쁘고 아련하다. 저는 첫사랑이 된 적 한 번도 없다"고 말했지만 이영지는 "그런데 첫사랑이 생각보다 엄청 아름답거나 특별하지 않다. 생각보다 평범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홍현희는 "제가 좀 경솔했다"며 빠른 인정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번에는 또 다른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연에는 "짝사랑에 지쳐 마음 접으려 하면 썸 되는 상황 때문에 혼란스럽다. 내가 며칠 연락을 안 하면 먼저 연락이 온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에 홍현희와 이영지는 "이건 관리다" "어장관리" "아쿠아리움"이라고 재빨리 정리했다. "어장관리 덫에서 벗어나는 법을 알려달라"는 요청에 홍현희는 "저도 제이쓴을 만나기 전에 누군가 저를 이런 식으로 관리 했다. '우리 사귀는 거냐' 하면 '굳이 안 사귀어도 사이 좋잖아'라며 어딜 못 가게 하더라"고 고백했다.

홍현희는 이어 "그러다가 하루는 제이쓴씨가 '화분에 물 주다 누나가 생각 났다'고 하더라"며 "남자는 관심이 있으면 에둘러서 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영지도 "사랑은 헷갈리게 하지 않는다. 헷갈리면 사랑이 아니다"라고 거들었다. 홍현희는 "(어장관리)는 내 소중한 시간을 이 사람에게 허비하는 것"이라며 "이 사람 때문에 다른 사람을 못 만나는 사태가 있으면 안 된다"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그러자 유재석도 "이건 끊어내셔야 한다"며 두 사람의 말에 공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