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증거 빨리 보자” VS 폭로 변호사 “원하는 대로 해주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기성용이 재차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지난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전북 현대와의 K리그 경기에서 기성용이 전반 36반 교체돼 벤치로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얼 기자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기성용이 재차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사진은 지난 27일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전북 현대와의 K리그 경기에서 기성용이 전반 36반 교체돼 벤치로 들어서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얼 기자
프로축구 FC서울 주장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의혹이 점입가경이다. 기성용이 축구인생을 걸고 모든 의혹을 부인하며 증거를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가운데 폭로자 측 변호사가 증거 전체를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혀서다.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C씨와 D씨의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27일 기성용이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서 자신을 향한 의혹을 전면 부인하자 “원하는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언런과의 인터뷰에서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줄 생각이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자신했다.

이어 “기성용의 주장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도 회의를 통해 기자회견을 할지,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지 정할 계획”이라며 “원하는 대로 판을 크게 키워주겠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은 이날 전북과의 경기에 선발로 나와 전반 36분까지만 뛰고 교체됐다. 소속팀 서울이 0-2로 패한 뒤 기성용은 기자회견장에 직접 나와 다시한번 자신과는 무관한 일임을 강조했다. 그는 “절대로 (성폭력을) 한 적이 없다. 뒤로 숨지 않고 당당히 해결하고 싶다. 이제 자비는 없다”며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고, 빨리 해명하면 될 일이다. 왜 증거를 안 꺼내고 여론몰이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는 이미 성폭행범으로 낙인이 찍혔다.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이 일에 대해서 해결하고 싶다.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하는데 절대로 한 적이 없다”며 “피해자 쪽 주장을 절대로 인정할 수도 없고, 하지도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1.28상승 6.9509:17 04/16
  • 코스닥 : 1016.74상승 2.8409:17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09:17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17 04/16
  • 금 : 64.17상승 1.6109:17 04/16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김종인·금태섭 '1시간 비공개 회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