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적어도 윤석열 유승민 곽상도는 文과 與에 감사해야…소원 들어주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7월 8일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 News1
2019년 7월 8일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유승민 전 의원, 곽상도 의원 팔을 붙잡은 뒤 '사람이라면 자신들의 소원을 들어주려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고 훈계했다.

조 전 장관은 28일 SNS를 통해 "윤석열 총장이 자신의 인사청문회에서 '수사 기소 분리 후 수사청 신설안'에 해 '매우 바람직'하다'고 답변했었다"라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또 "유 전 의원도 바른미래당 대선 후보 시절 수사 기소 분리와 수사청 신설 공약을 냈던 점, 곽상도 의원은 수사 기소를 분리하고 수사청을 신설하는 법안을 대표발의했다"라는 점도 덧붙였다.

이어 "이러한 움직임에 언론과 검찰 내부에서 아무런 비판도 나오지 않다가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이던 이 '분리' 법안을 실현하려 하자, 난리를 치며 비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다른 이는 몰라도 유승민, 곽상도, 윤석열 등은 이 실천에 감사해야 한다"며 어서 나서 '수사청 신설은 바람직한 일이다, 나도 찬성한다'고 크게 외칠 것을 요구했다.

앞서 곽상도 의원은 조 전 장관 비판에 대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과 내가 발의한 수사청법안은 근본적으로 다른 법안이다”며 "2018년 11월 대표 발의했던 수사청 법안은 수사기관을 단일화(검찰의 직접수사 영역과 경찰수사 영역)해서 국민들에게 두 번 수사 받지 않도록 편의를 제공하자는 취지다"고 반박한 바 있다.

즉 중대범죄수사청이 탄생하면 경찰 수사본부, 공수처, 검찰 등 수사기관이 4개나 돼 국민에게 혼란을 불러 일으키고 수사기관 간의 권한 다툼이 검경 갈등보다 훨씬 복잡·다단해지기에 깔끔하게 '수사청'으로 일원화 하자는 뜻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7.16하락 0.3610:20 04/23
  • 코스닥 : 1028.52상승 2.8110:20 04/23
  • 원달러 : 1118.40상승 1.110:20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0:20 04/23
  • 금 : 62.25하락 1.4610:20 04/23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