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AZ백신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 권고로 입장 바꿀듯(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있는 백신센터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들어 보이는 모습. 로이터=뉴스1© 뉴스1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있는 백신센터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들어 보이는 모습. 로이터=뉴스1© 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에 해당하는 로버트코흐연구소(RKI) 산하 독일백신위원회(STIKO)가 그간의 입장을 뒤집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 권고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정부는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미남에게만 접종했다. 65세 이상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충분한 데이터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는 이 백신을 모든 연령층에 권고한 유럽의약품청(EMA)의 입장과 다른 것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토마스 메르텐스 독일백신위원회 위원장은 전날(26일) 밤 독일 공영방송 ZDF와의 인터뷰에서 최근의 연구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모든 연령층에 승인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가능하고,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원회는 "곧 새로운 권고안을 발표할 것"이라며 스코틀랜드 연구팀으로부터 자세한 내용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영국 에든버러 대학과 보건 당국은 스코틀랜드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코로나19 중증 예방률이 94%, 화이자 백신은 8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백신은 80세 이상에서도 효과를 나타내 코로나19 증세 악화로 인한 병원 입원율이 81%나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는 1회 접종 대상자 114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이다. 114만명 가운데 65만 명은 화이자 백신을, 49만 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았다.

메르텐스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 백신(AZ)을 결코 비난한 적이 없다. 우리는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한 데이터가 부족하다고 비판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64세 미만에게 접종을 권고했던 결정은 "어떻게든 잘못됐었다"고 말했다.

영국 옥스퍼드대와 영국계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보다 보관방법 등 관리가 더 용이하고 비용도 저렴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하지만 독일 보건 당국의 결정 이후 고령층 접종을 제한하는 나라가 속출하면서 논란에 휩싸였고 유럽 여러 국가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기피하는 현상도 나타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3.07상승 14.2314:02 04/20
  • 코스닥 : 1030.89상승 1.4314:02 04/20
  • 원달러 : 1111.30하락 5.914:02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4:02 04/20
  • 금 : 64.83하락 0.2914:02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