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사흘째… 중증 이상반응 신고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 26일 시작된 가운데 현재까지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 26일 시작된 가운데 현재까지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는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지난 26일 시작된 후 사흘째를 맞았다. 현재까지 ‘아나필락시스’(전신 중증 알레르기 반응) 등 중증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까지 약 36만5000명에 대한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현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두 가지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 및 입원·입소자 중 만 65세 미만 접종에 쓰이고 있다.

첫날 백신을 맞은 사람은 1만8489명으로 접종 대상자 31만130명의 약 6.0%에 달했다. 

시설별로 보면 요양병원에서의 첫날 접종률은 6.9%를 기록했다. 요양시설에서는 10만7652명 중 4548명이 접종했다. 접종률은 4.2%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둘째 날 접종자 수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첫날과 비슷한 규모의 접종률을 보였을 것으로 관측된다. 

요양병원은 다음 달 5일까지, 요양시설은 각 보건소와 합의한 일정에 따라 다음 달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한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치료병원의 의료진과 종사자 약 5만5000명 접종에 투입되고 있다. 1차 접종은 오는 3월 20일 완료된다. 

화이자 백신은 국내 의료진이 처음 다루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이여서 접종 첫날인 지난 27일에는 300명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행됐다. 

당분간은 일부 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다음달 8일부터는 의료기관 82곳에서 본격적인 접종이 이뤄진다. 

전날 0시 기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관련 이상반응 사례는 총 15건이 신고됐다. 

방대본은 "15건은 두통, 발열, 오심(메스꺼움), 구토 등 경증 사례로 모두 예방접종 뒤 흔히 나타내는 증상"이라며 "이상반응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화이자 백신도 전날 오후 2시까지는 별다른 이상반응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