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엄마' 줄고 '30대 엄마' 늘었다… 10명 중 7명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결혼 시기가 늦어지면서 여성의 출산 연령도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아기를 안은 산모가 서울 강남구의 한 산부인과에 들어가는 모습. /사진=뉴스1
결혼 시기가 늦어지면서 여성의 출산 연령도 상승하고 있다. 사진은 아기를 안은 산모가 서울 강남구의 한 산부인과에 들어가는 모습. /사진=뉴스1
여성의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30대 엄마'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반면 20대에 아이를 낳은 여성의 수는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의 출생·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중 엄마가 20대인 아이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400명 중 22.1%였다.

엄마가 20대라도 20대 후반(25∼29세)이 5만600명으로 20대 초반(20∼24세) 9600명보다 훨씬 많았다.

30년 전에는 상황이 달랐다. 1990년에는 엄마가 20대인 아이가 52만4411명으로 전체의 80.7%에 달했다. 2000년에도 40만4592명으로 63.2%를 차지했다.

하지만 2005년 이후 20대 엄마는 점점 줄었다. 2005년 20대 엄마 비중이 20만8711명(47.6%)으로 절반 이하가 됐고 2010년에는 17만1735명(36.5%)으로 더 떨어졌다.

2020년에는 20%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30년 전에는 출생아 10명 중 8명꼴로 엄마가 20대였지만 지난해에는 10명 중 2명만 엄마가 20대였던 셈이다.

반면 출생아 중 엄마가 30대인 아이의 비중은 늘고 있다. 30년 전 10명 중 2명꼴로 엄마가 3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7명이 엄마가 3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300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72.4%였다. 30대 초반(30∼34세)이 11만9000명, 30대 후반(35∼39세)은 7만8300명으로 집계됐다. 

1990년 엄마가 30대인 아이는 11만3674명으로 전체의 17.5%였지만 2000년에는 22만2090명으로 34.7%를 차지했다. 2010년에는 비중이 60%를 넘어섰다.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로 나타났다. 1990년대 27∼28세가량이던 평균 출산 연령은 매년 상승하다 2005년 처음 30세를 돌파했다. 

통계청은 "여성들의 출산 연령이 높아진 것은 결혼 시기가 늦어지기 때문으로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은 1990년 24.8세에서 2019년 30.6세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