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인브릿지 반등 성공 비결은 캐디와 내기? 고진영 "좋은 동기 부여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 AFP=뉴스1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솔레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릿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셋째 날 반등에 성공, 공동 3위에 올랐다. 캐디와의 저녁 내기, 퍼팅 교습이 효과를 봤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마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셋째 날에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전날 이븐파에 그쳤던 고진영은 이날만 6타를 줄이는데 성공, 중간 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해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고, 앤젤 인(미국)과 함께 공동 3위를 마크했다.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넬리 코르다(미국)와는 3타 차다.

전날과 완전히 다른 경기 결과를 낸 고진영은 "어제 좋은 동기부여가 있었다"며 운을 뗀 뒤 "캐디가 오늘 저녁 내기를 하자고 제안했는데 내가 이겼다. 캐디가 음식을 사 들고 내방으로 와야한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또한 쇼트 게임 코치인 개러스 라플르브스키의 교습도 큰 도움이 됐다. 고진영은 2라운드를 마친 후 라플르브스키 코치로부터 퍼팅 자세를 교정하며 3라운드를 준비했다.

고진영은 "라플르브스키 코치와는 3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그만큼 나를 잘 알고 있고, 나 역시 그가 필요하다"며 "만약에 그가 2주간 자가격리를 거치지 않았다면 우승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에 그쳤던 고진영은 "전반 9개 홀이 더 어렵다고 생각, 인내심이 필요했다"며 "가장 최근 우승한 CME 그룹 챔피언십(2020년 12월)이 마치 2주 전에 열린 거 같다. 느낌이 좋고, 스윙과 퍼팅도 괜찮다"면서 우승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