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하균x여진구, 치밀한 수싸움 시작 '반전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괴물' © 뉴스1
JTBC '괴물'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괴물' 신하균, 여진구의 치밀한 수 싸움이 시작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4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을 겨누던 한주원(여진구 분)이 변화를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식은 강민정(강민아 분)에 대한 납치·상해 혐의로 긴급 체포됐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이 모든 것을 예견한 이동식의 행보는 여전히 의문투성이었고, 한주원은 진실을 파고들수록 혼란에 휩싸였다. 특히, 수사의 방향을 틀고 이동식에게 감싸고 있는 자가 누구냐며 묻는 한주원의 변화는 궁금증을 더했다.

이동식은 강민정 납치·상해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무언가 들고 산에 오르는 블랙박스 영상, 지하실에서 발견된 강민정의 혈흔, 증거를 감추려는 청소의 흔적 등 수상한 행적들이 그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동식은 이 모든 의혹을 비껴갔다. 오지화(김신록 분)가 비번이면 산을 오른다는 그의 주장을 뒷받침했고, 지하실에선 피 한 방울 외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결정적인 증거 효력을 갖춘 건 단 하나도 없었다. 이동식은 수사의 허점을 조목조목 짚으며 도발했고, 조사실 창 너머의 한주원을 향해 미소를 짓기까지 했다.

결국 이동식은 긴급 체포 48시간이 채 지나기 전에 풀려났다. 그 뒤에는 20년 전처럼 박정제(최대훈 분)가 있었다. 박정제가 그의 알리바이를 증언한 것이었다. 두 사람의 공범 가능성을 제기했던 한주원의 의심은 더욱 깊어졌다. 몰래 뒤를 밟은 한주원은 알리바이가 거짓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여기에 이동식은 강민정이 문란한 생활로 인해 살해 피해자가 된 양 몰아가는 뉴스를 보고 실성한 듯 웃음을 터트렸고, 한주원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한주원은 이동식에게 총을 겨누고 자백을 종용했다. 이동식은 그런 한주원을 더욱 자극했다. 한주원이 함정 수사를 위해 미끼로 이용했던 이금화(차청화 분)의 죽음을 언급하며 그의 이중성과 죄책감을 건드린 것이었다. 이동식은 절대 자신을 잡을 수 없을 거라고 확신했고, 혼란스러운 한주원의 틈을 집요하게 파고들며 그를 흔들었다. 이에 한주원은 하염없이 무너졌다.

한주원은 혼돈에 매몰되지 않기 위해 다시 날을 바짝 세웠다. 이동식은 틀림없이 무언가를 감추고 치밀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그리고 자신도 그의 계산대로 움직이는 장기판 위 말이었음을 깨달았다. 한주원은 그 판을 뒤집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기자회견을 통해 강민정 사건은 20년에 걸쳐 발생한 연쇄 살인이라 밝힌 것이었다. 이는 자신과 이금화의 연관성이 세상에 드러나는 위험까지 감수한 결정이었다.

자폭이냐고 묻는 이동식에 한주원은 진실을 향한 날카로운 집념을 드러냈다. 한주원의 "누가 죽인 거예요? 당신이 감싸고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라는 의미심장한 물음은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이동식을 향하던 한주원의 의심이 방향을 틀었다. 한주원은 이제 이동식에게 '어떻게 죽였는지'가 아닌 '누가 죽인 것인지' 물었다. 시선의 전환은 수사 방식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자신에게 닥칠 후폭풍을 무릅쓰고, 이금화의 피해 사실을 알렸다. 더는 이동식의 수에 놀아나지 않겠다는 선전포고였다.

과연 이동식은 진짜 범인이 아닐까. 완벽하게 뒤집힌 판 위에서 이동식, 한주원의 진실 추적은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두 사람의 관계도 변곡점을 맞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괴물'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