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안 팔린 친일파 토지 421억 규모… 독립유공자 지원에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아직 안 팔린 친일파 토지를 신속히 매각해 독립유공자 지원금에 활용할 계획이다. 사진은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지난해 3월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앞에서 친일파 훈장을 뺏고 독립운동가들에게 달아주는 퍼포먼스를 하던 모습. /사진=아베규탄시민행동 제공
정부가 아직 안 팔린 친일파 토지를 신속히 매각해 독립유공자 지원금에 활용할 계획이다. 사진은 아베규탄시민행동 회원들이 지난해 3월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 앞에서 친일파 훈장을 뺏고 독립운동가들에게 달아주는 퍼포먼스를 하던 모습. /사진=아베규탄시민행동 제공
정부가 관리 중인 친일파 토지의 공시지가가 42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아직까지 안 팔린 토지를 신속히 매각해 독립유공자 지원금에 활용할 방침이다.

국가보훈처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적극 매각해 독립유공자 생활안정을 돕겠다고 1일 밝혔다.

보훈처가 관리하는 친일귀속재산(토지)은 현재 855필지(면적 633만7000㎡)로 공시지가로 421억원이다. 보훈처는 대부분 임야이거나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이라 매각에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보훈처가 처분한 친일파 토지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705필지 규모로 매각 대금은 약 698억원이었다.

앞으로 보훈처는 친일귀속재산 중 활용도가 있는 토지 150여필지를 선별해 우선 매각할 방침이다.

토지 매수 희망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3·1절을 맞아 언론사에 매각 광고도 게재되고 드론을 활용한 홍보영상도 제작된다.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은 2005년에 제정·시행된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국가에 귀속된 것들이다.

보훈처는 2007년 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친일귀속재산을 순국선열·애국지사사업기금 재원으로 조성하고 있다. 기금은 독립유공자 예우지원과 생활안정에 쓰인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3·1운동의 정신이 담긴 헌법의 이념을 더욱 잘 지키기 위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의 주요 재원인 친일귀속재산 매각에 더욱 매진해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분들 예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