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민, 9년 동안 부동산 33만건 ‘싹쓸이’… 수도권 ‘큰손’ 입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년 동안 수도권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손은 서울 ‘강남구 주민’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 9년 동안 수도권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손은 서울 ‘강남구 주민’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 9년 동안 수도권 부동산시장의 가장 큰 손은 서울 ‘강남구 주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 기간에 수도권 부동산 33만건을 사들여 1위를 차지했다.

28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2~2020년까지 법원 등기정보 광장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9년 동안 매매로 인한 소유권 이전은 총 2130만건에 달한다. 매도 부동산의 42%는 수도권에 있는 부동산이며 매수자의 45.6%가 수도권 거주자로 조사됐다.

이중 지난 9년 동안 수도권에서 부동산 매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로 총 33만건에 달한다. 2위는 경기도 화성시로 31만건이다. 이어 ▲부천시 30만건 ▲송파구 24만7000건 ▲성남시 분당구 23만2000건 등의 순이다.

강남구는 다른 지역 주민들이 소수의 인접지역 부동산을 매수한데 비해 여러 지역의 부동산을 매수하는 패턴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강남구는 1000명당 수도권 부동산 매수건수 기준으로도 1위(53.3건)를 차지했다. 경기도 의왕시가 50.6건으로 2위를, 서초구는 40.9건 3위를 차지했다.

부동산 구매에 적극적인 강남구민이 같은 강남구 내에 부동산을 추가로 구매한 사례는 6만건으로 전체의 18.7% 수준이다. 나머지 81.3%에 달하는 27만건은 강남구 외 서울지역이나 수도권에서 부동산이다.

이밖에 외부 지역에서 부동산을 사들인 비중이 높았던 곳은 ▲과천시(76.8%) ▲용산구(76.5%) ▲서초구(76%) ▲의왕시(73%) ▲성남시 분당구(70.9%) 순이었다.

강남구민이 외부지역의 부동산을 산 건수와 외부인이 강남구의 부동산을 구입한 건수는 강남구민의 외부매수 건수가 12만2000건이나 더 많았다. 그만큼 타 지역민의 강남 입성이 쉽지 않음을 보여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23:59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23:59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23:59 05/12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23:59 05/12
  • 금 : 66.56상승 1.0223:59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